전립선암 위험 높이는 납, ‘이것’ 통해 몸에 쌓인다

입력 2024.03.12 15:14
미세먼지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으로 몸에 쌓인 납의 농도가 두 배씩 높아질 때마다 전립선암 발병률도 두 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세먼지, 대기오염 등으로 몸에 쌓인 납의 농도가 두 배씩 높아질 때마다 전립선암 발병률도 두 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환경보건과학과 남연주, 박수현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17년까지 국립암센터에서 전립선암을 진단받은 환자 46명과 전립선암을 진단받지 않은 병원 내원객 93명의 혈중 납 수치, 비만, 흡연 여부, 나이 등을 비교·분석했다.

연구 결과, 전립선암 환자의 혈중 납 수치는 3.1μg/dL로, 비교군(2.38μg/dL)보다 높았다. 전립선암이 발병할 위험 역시 혈중 납 수치가 두 배씩 높아질 때마다 2.04 배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혈중 납 수치는 특정 조건에 따라 더 증가했다. 전립선암 환자 중 술을 한 잔이라도 마시는 환자군은 혈중 납 수치가 3.11μg/dL로 높게 나타났고, 자신의 직업을 ‘판매원’이라고 답한 전립선암 환자도 평균치 이상인 3.12μg/dL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혈중 납 수치는 한국인의 전립선암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다”며 “한국인이 납에 노출되는 것을 모니터링하고 노출 수준을 줄이려는 조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국제위생환경 건강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hygiene and environmental health)’에 최근 게재됐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수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세요. 암 뉴스레터를 무료로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