햄·라면 좋아하다간 심장병, 당뇨병, 조기 사망, 폐질환, 우울증… 32개 질병 위험!

입력 2024.03.04 20:30
소시지
초가공식품이 심장병, 당뇨병, 폐질환, 비만, 조기 사망 등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초가공식품이 심장병, 당뇨병, 폐질환, 비만, 조기 사망 등의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초가공식품은 감미료, 방부제, 색소 등의 식품첨가물이 들어있고 가공과 변형이 많이 된 음식이다. 공장에서 바로 먹을 수 있도록 가공해 나온 음식이 대부분으로 햄과 소시지, 라면, 탄산음료, 아이스크림, 과자 등이 대표적이다.

호주 디킨대 연구팀은 전 세계 약 10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지난 3년의 선행 연구 자료 45개를 이용해 초가공식품 섭취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봤다.

연구 결과, 전반적으로 초가공식품에 많이 노출될수록 건강상 질병 위험이 일관되게 증가했다. 크론병, 궤양성 대장염, 복부 비만, 당뇨병, 고혈압, 천식, 수면장애, 우울증, 유방암, 대장암, 췌장암, 전립선암, 비알코올성 지방간, 심장질환, 심혈관질환 등 32종류의 질병 위험을 높였다.

초가공식품 섭취량이 많을수록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은 약 50%, 불안과 일반적인 정신 장애 위험은 48~53%, 당뇨병 위험은 12%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가공식품 섭취량이 많을수록 어떤 질환에 의해서든 사망할 위험이 21% 높았다. 심장병으로 인한 사망 위험과 비만과 당뇨병, 수면장애의 위험은 40~66%, 우울증 위험은 22% 증가했다. 초가공식품이 신체에 전신 염증을 일으키고 우울증과 불안에 영향을 미치는 인체 내 미생물 생태계에 지장을 줘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초가공식품 비중이 높은 식단이 조기 사망을 포함한 다양한 건강 문제와 직결돼 있다는 수많은 연구들과 완전히 일치한다”고 말했다.

다만 측정되지 않은 다른 요인과 변수가 결과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도 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한계로 지적된다. 이런 식품을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건강에 좋지 않은 생활 습관을 지닌 경향이 있다.

이 연구는 영국의학저널(BMJ)에 최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