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리 씻고 자려고… 허리 숙이고 머리 감으면 ‘이곳’에 치명적

입력 2024.02.23 19:00
머리 앞으로 감고 있는 사진
허리를 숙이고 머리를 감으면 허리에 부담이 갈 수 있고, 안압을 높여 눈 건강에도 악영향을 준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샤워하기 귀찮아서 또는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샤워할 때 허리를 숙이고 머리를 감는 경우가 많다. 경우에 따라선 몇 분씩 허리를 숙인 채로 머리를 감기도 한다. 하지만 이 자세는 허리와 눈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머리, 고개 뒤로 젖히고 감는 게 나아
허리를 숙이고 머리를 감으면 허리 건강에 좋지 않다. 사람의 머리 무게는 성인 기준 4~5kg이다. 목을 앞으로 많이 기울일수록 목뼈가 견뎌야 하는 하중도 증가한다. 이 상태에서 허리까지 과도하게 숙이면 자세가 불안정해지고, 허리에도 부담이 갈 수밖에 없다. 허리를 깊게 숙이는 자세는 눈 건강에도 악영향을 준다. 정상 안압은 21㎜Hg 이하지만, 오랜 시간 머리와 허리를 숙이고 있으면 30~40㎜Hg까지 올라가기도 한다. 특히 녹내장 환자의 경우 안압이 오르면 증상이 악화될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머리를 감을 때 될 수 있으면 선 채로 샤워하면서, 고개만 뒤로 살짝 젖혀 머리를 감는 게 좋다. 불가피하게 머리만 따로 감아야 할 경우라면, 엉덩이를 뒤로 뺀 채 무릎을 살짝 굽혀 허리가 최대한 구부러지지 않게 해야 한다.

◇세수할 때도 허리 대신 무릎 굽혀야
세수를 할 때 허리를 굽히는 자세 역시 허리 디스크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기상 직후엔 근육과 인대가 풀어지지 않은 상태다. 게다가 척추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추간판)에 가해지는 압력도 떨어져 있다. 누워서 잠을 잘 때는 허리에 무게가 실리지 않기 때문이다. 디스크 압력이 낮아지면 수분을 많이 흡수하게 돼 내부의 압력이 높아진다. 이때 세수하기 위해 갑자기 허리를 숙였다가 피면 근육 경직이 유발될 수 있다. 또 내부 압력이 높아진 디스크가 터지거나 찢어질 위험이 있다.

따라서 세수할 때는 똑바로 서서 허리를 굽히는 것보단, 엉덩이를 뒤로 뺀 채 무릎을 살짝 구부려 허리의 C 커브를 최대한 유지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