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홀딱 맞은 우산… ‘이렇게’ 보관해야 오래 사용

입력 2024.02.22 14:40
우산 사진
우산을 보관할 때는 직사광선을 피하고 손잡이를 아래로 하는 게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며칠 동안 비가 오고,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우산을 쓴 사람이 많다. 젖은 우산을 제대로 보관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봤다.

◇햇빛에 말리면 기능 떨어질 수도
젖은 우산은 그대로 말리기보다 한 번 씻어낸 뒤 건조하는 게 더 좋다. 우산을 세척하지 않고 말리기만 하면 우산 방수 기능이 떨어지고 천이 오염되거나 손상되기 쉽기 때문이다. 수돗물을 뿌려 우산에 묻은 빗물 속 산성 성분과 먼지 등을 씻어내면 된다. 한 달에 한두 번은 중성세제를 묻힌 솔이나 스펀지를 활용해 우산을 문지르고 물로 헹구는 게 도움 된다.

우산은 직사광선을 피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리는 게 가장 좋다. 햇볕에 말리면 자외선에 의해 방수 기능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통풍이 되지 않는 비닐에 우산을 넣어두면 우산 천의 색깔이 변하거나 녹슬기 쉬워 최대한 빨리 건조하는 게 좋다.

◇손잡이 아래로 가게 보관
우산은 손잡이가 아래로 향하게 보관하는 게 좋다. 우산 꼭지부분은 물이 고이기 쉬워서 녹이 잘 스는 편이다. 젖은 우산을 펼쳐서 건조할 때도 반드시 손잡이가 아래로 향하도록 건조해야 한다. 마른 수건으로 우산대, 우산살 부분을 닦은 뒤 말리면 더 좋다.

◇우산대 녹슬었다면
우산대가 붉게 녹슬었다면 치약이나 아세톤을 솜, 면봉 등에 묻혀 닦아내면 된다. 아세톤과 녹은 같은 ‘극성 분자’라 서로 만나면 없어진다. 치약 속 연마제, 표백 성분은 녹슨 부분 제거에 효과적이다. 이외에도 토마토케첩을 활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토마토 속 라이코펜 성분이 녹을 지우고 산화를 막는다. 녹이 슨 부분에 케첩을 바르고 30분 정도 기다려 마른 천이나 수세미로 닦아내면 효과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