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우유 못 먹는 우리 아이… 식품알레르기 자연적으로 나을 확률은?

입력 2024.01.31 20:00
소아 식품 알레르기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소아 식품알레르기 ‘자연 경과’에 관한 최신 지견이 발표됐다. 계란·우유·밀·대두에 의한 알레르기는 초등학교 입학 전에 호전될 가능성이 높은 반면, 땅콩·견과류·해산물 등에 의한 알레르기는 지속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에서 식품으로 인한 소아 알레르기·아나필락시스의 유병률은 증가 추세다. 국가별 ‘IgE(면역글로불린 E)’ 매개 영유아·소아 식품알레르기의 유병률을 살펴보면, 호주 영유아에서 10%, 미국 소아에서 7.6%, 한국 영유아에서 5.3% 등으로 보고된 바 있다. 그런데 일부 식품알레르기는 영유아의 경우 성장하면서 자연히 좋아지거나 소실되는 ‘자연 경과’를 보이는 경우가 드물지 않은 것으로 보고된다.

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정경욱·이수영 교수는 소아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이 이전에 발표한 연구 결과를 보면, 국내 18세 이하 소아청소년 식품알레르기의 주요 원인 1~5위는 계란, 우유, 밀, 호두, 땅콩 순이었다. 성인 식품알레르기의 주요 원인 식품 1~5위는 갑각류, 밀, 생선, 돼지고기, 어패류 순이다.

연구팀은 최근 20년 동안 발표된 소아 식품알레르기 관련 논문 70여 건 이상을 리뷰했다. 그 결과, 계란·우유·밀·대두에 의한 알레르기는 학동기(만 7세~12세) 전, 즉 초등학교 입학 전 호전될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땅콩·견과류·해산물 등에 의한 알레르기는 지속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 식품별 자연 경과를 살펴보면, 계란 알레르기의 경우 만 3세까지 30%, 5세까지 59%, 6세까지 73%가 좋아지거나 소실됐다는 보고(일본)가 있다. 우유 알레르기는 만 4세까지 19%, 8세까지 42%, 12세까지 64% 그리고 16세까지 79%가 호전되었으며(미국), 밀 알레르기는 만 5세까지 45.7%, 9세까지 69%가(태국), 땅콩 알레르기는 만 6세까지 29% 호전됐다(호주)는 보고가 있다.

이러한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는 원인 식품 혹은 개개인의 특성에 따라 매우 다양하다. ▲과거 섭취 시 증상 중증도 ▲진단 연령 ▲동반 알레르기 질환·가족력 ▲피부반응검사 결과 ▲식품 특이 IgE 결괏값 ▲성분 항원 감작 패턴 ▲장내 미생물(마이크로비옴) ▲중재적 치료 유무 등의 요인들이 자연 경과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수영 교수는 “식품에 의한 알레르기나 아나필락시스는 비교적 흔히 볼 수 있지만 자칫 생명을 잃을 정도로 위험할 수 있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며 “이번 연구가 소아 식품알레르기, 특히 자연 경과에 대한 최신 지견을 알리고,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부모가 임의로 자연 경과를 기대하거나 판단하면 안 된 다고 당부했다. 정경욱 교수는 “임상에서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 즉 호전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정기적인 진료가 중요하다”며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에 대한 연구가 아직 부족하지만, IgE 매개 식품알레르기 경구면역치료 일부가 최근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으면서 경구면역치료를 위한 소아 식품알레르기의 자연 경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소아과학회지(Clinical and Experimental Pediatrics)에 최근 게재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