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내 괴롭힘' 겪은 남성, 여성보다 우울증 위험 커

입력 2023.12.20 11:09
직장내 괴롭힘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직장 내 괴롭힘으로 인한 우울증이 성별에 따라 위험도가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남성 근로자에게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성준 교수, 일산차병원 정슬아·김민경 교수 연구팀은 성별에 따른 직장 내 괴롭힘과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2020~2022년 사이 강북삼성병원 기업정신건강연구소의 심케어 서비스(직장인 마음 건강 증진 서비스)를 이용한 우리나라 19-65세 근로자 1만 2344명을 대상으로 우울 척도 검사와 괴롭힘 경험을 설문조사했다. 우울증은 우울증 척도 검사에서 16점 이상인 경우로 판단했으며, 직장 내 괴롭힘은 최근 6개월 기준 직장에서 괴롭힘(의도적 모욕, 희롱, 폭언 등)이나 의도적 따돌림(소외, 냉대 등) 경험으로 판단했다.

그 결과, 직장 내 괴롭힘을 경험한 ▲여성 근로자는 3.24배 ▲남성 근로자는 5.23배 우울증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성준 교수는 "직장 내 괴롭힘과 우울증의 상관관계를 재확인했을 뿐 아니라, 성별에 따른 우울증 관리 대책을 고민해 볼 수 있는 연구"라며 "특히 군인이나 간호사와 같이 성별 쏠림 현상이 심한 직업과 조직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했다. 이어 "직장인의 정신건강을 위해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교육과 사회적 인식의 증진이 필요하며 향후 연구에서는 직장 내 괴롭힘의 피해자를 우울증 발병에 더욱 취약하게 만드는 구체적 요인에 대한 분석과 치료적 개입의 효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전문학술지 'brain sciences'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