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 남' 사태 반복 없게… 약물운전 단속 기준 강화법 발의

입력 2023.12.01 14:21
롤스로이스남 가해자
약물사용 후 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사진은 약물에 취한 채 롤스로이스 차량을 몰고 인도로 돌진해 피해 여성을 사망케 한 ‘롤스로이스 약물 뺑소니’ 사건 가해자/사진=뉴스1DB
의료용 마약류 등을 다량 복용한 후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한 남성으로 인해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마약 등 약물의 영향을 받는 상태에서의 운전(약물운전) 단속 규정을 강화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은 과로, 질병, 약물(마약 포함) 등의 영향을 받았을 경우 자동차 등의 운전을 선언적으로 금지하고 있는 현행 규정을 음주운전 규정을 참고하여 구체화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1일 밝혔다.

현행법은 과로, 질병, 약물 등의 영향을 받았을 경우 자동차 등의 운전을 금지하고 있으나, 최근 합성대마를 흡입하고 과속으로 운전하다가 7중 추돌사고를 내는 등 약물운전의 폐단이 증가하고 있다. 이는 현장 측정 방식과 음주운전의 판명 기준을 명확히 규정한 음주운전 금지 규정(도로교통법 제44조)과 달리 약물운전 금지 규정(제45조)은 선언적으로 금지하고 있을 뿐, 이를 단속할 구체적 절차와 방법을 규정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장 단속과 약물운전의 판명 기준이 불명확하다 보니 실무상 예방적 단속은 불가능하고, 법적 분쟁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경찰은 이미 사고가 발생한 뒤 약물운전이 밝혀지면 처벌할 뿐, 약물운전 예방에는 한계에 직면하고 있다.

이에 이번에 발의된 ‘도로교통법 일부개정법률안’은 음주운전 금지 규정을 참고해 운전자에 대해 과로, 질병 또는 약물의 영향 정도를 측정하는 방법 및 절차, 운전이 금지되는 상태의 기준 등을 조문상 구체화하고, 보충적인 내용은 시행령에서 정하도록 규정했다.

홍영표 의원은, “최근 음주운전에 대한 단속과 처벌이 강화되고, 시민들의 자발적인 음주운전 자제가 확산되고 있는 데 반해, 약물운전은 사후적 처벌의 대상이 될 뿐, 예방에 있어서는 단속 사각지대에 있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약물운전에 대한 예방적 단속의 근거를 마련해 단속의 실효성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