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병원 명의 리뷰] 척추관 협착증 수술과 비수술, 어떻게 선택해야 할까?

입력 2023.11.03 10:36

헬스조선 전문병원 명의를 만나다, <척추관협착증>편 바른세상병원 이병규 원장

 
전문병원의 우수한 의료진을 만나 질환에 대한 정보와 치료법에 대한 이야기를 듣는 코너, 이번 전문병원 명의 주제는 척추관 협착증이다. 바른세상병원 이병규 원장을 만나 고령에서 많이 발생하는 허리 통증 질환, 척추관 협착증의 발생 원인과 진단, 수술과 비수술 치료법의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본다.

척추관 협착증은 전체 환자수의 80% 이상이 60대 이상의 노년층으로, 퇴행성 질환이다. 노년층의경우 허리를 숙이면 통증이 완화되고, 다리 저림이나 다리 통증으로 걷는 데 어려움을 느껴 걷다가 주저앉게 되는 등 보행에 문제가 있다면 척추관 협착증일 확률이 높다. 원인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눌 수 있다. 앞에서 뒤로 디스크가 눌려 발생하는 경우, 척추 뒤쪽 신경 통로가 좁아지는 경우, 척추뼈 전체가 앞 또는 뒤로 밀려 신경 전체가 압박되는 경우다. 

이병규 원장
헬스조선 유튜브 캡처
척추관 협착증 초기에는 약물 치료와 함께 도수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등을 시행하며 경과를 지켜본다. 이러한 치료에도 효과가 없다면 신경차단술과 같은 시술 등 좀 더 적극적인 비수술 치료를 선택할 수 있다. 비수술 치료에도 통증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수술을 해야 한다. 수술 방법으로는 관절을 손상시키지 않으면서 신경이 압박되는 부분을 넓혀주는 감압 수술, 압박 부위가 광범위 하다면 나사로 척추 관절을 고정시키는 척추 고정 수술 등이 있다. 특히 통증 강도가 심해지거나 마비가 오는 경우, 대소변 장애가 발생하는 마미증후군이 동반된다면 수술 치료가 필요하다.

고령 환자의 척추관 협착증 수술은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다른 약물을 복용하고 있거나 만성질환자가 많으므로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전문의와 상의해 수술을 결정한다. 고령의 경우 가능하면 부분 마취로 수술을 진행해 환자의 부담을 줄여준다.

이병규 원장
헬스조선 유튜브 캡처
바른세상병원 이병규 원장은 척추관 협착증 치료의 핵심으로 환자의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법 선택을 꼽았다. 무조건 수술을 하는 것이 아니라 통증 발생 부위와 강도, 환자의 척추 관절 상태에 따라 치료법을 결정하는 것이 최상의 수술 결과를 얻을 수 있는 성공 요소인 것. 통증 발생 부위와 강도, 환자별 맞춤 치료법 선택, 회복을 위한 재활까지 고려한다면 전문적인 체계가 갖춰져 있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

헬스조선 전문병원 명의를 만나다, <척추관 협착증>편 영상은 헬스조선 유튜브 채널에서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