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는 감기? 국내 코로나 19 사망자 4만명 육박

입력 2023.10.11 11:25
기침
지난 3년간 코로나19 사망자가 약 4만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대부분은 80세 이상 고령층이었으나 10대 사망자도 60명 이상이었다. /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는 인플루엔자(독감)보다 약한 감기 정도라고 알고 있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올해 8월까지 국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약 4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대부분 노인이긴 했으나 10대 청소년도 60명이 넘었다.

질병관리청이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코로나19 확진자 및 사망자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월 20일부터 올해 8월 31일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3457만 1873명, 사망자는 총 3만 5934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올해 8월 31일 0시 기점으로 코로나19 ‘4급 감염병’으로 전환, 전수감시 종료에 따라 사망자 집계가 종료된 데 따른 수치이다.

코로나19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9세 이하가 39명, 10대 24명, 20대 81명, 30대 167명, 40대 485명으로 40대 이하가 796명으로 2.2%를 차지했다. 50대 1453명(4.0%), 60대 4075명(11.3%), 70대 8142명(22.7%), 80세 이상 2만 1468명(59.7%) 등으로, 80세 이상 고령층이 60% 가까이 차지했다.

또한 질병관리청이 남인순 의원에게 제출한 ‘코로나19 2회 이상 감염 추정사례 현황’에 따르면, 2020년 1월 20일부터 올해 8월 18일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3094만 1972명 중, 2회 이상 재감염된 사람은 9.55%인 295만 6218명인 것으로 추정됐다. 확진자 10명 중 1명꼴로 2회 이상 재감염된 것이다.

이 중 5회 이상 감염은 21명, 4회 감염 703명, 3회 감염 5만 3332명, 2회 감염 290만 2162만명으로 추정됐다.

남인순 의원은 "코로나19가 4급 감염병으로 전환되고 올 겨울 대유행 가능성이 낮다 하더라도 고령층에 대한 치명률이 여전히 높다"며 "신규변이의 지속 출현 등으로 고위험군에 대한 예방접종을 비롯하여 코로나19 대응에 지속적으로 만전을 기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