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차병원, 암 환자 마음 살피는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 열어

입력 2023.09.22 09:57

암 환우 이야기 담은 공감 전시회 ∙∙∙ 10월 6일까지

전시회 모습
일산차병원에서 열린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사진=일산차병원 제공
일산차병원과 글로벌 의료기업 올림푸스한국이 암 경험자를 위한 심리사회적 지지 프로그램인 '고잉 온 다이어리' 전시회를 열었다.

고잉 온 다이어리는 암 발병 후에도 삶은 '계속된다(Going-on)'는 의미의 사회공헌활동이다.

오는 10월 6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전시회는 일산차병원 5층 로비에서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는 일산차병원에서 암 진단을 받고 치료중인 환자들이 매주 작성한 일기를 비롯해 비대면 모임에서 나눈 이야기와 사진으로 구성됐다.

이번 행사에 참여한 환우 이현숙씨는 "환우들과 함께 일기를 쓰며 나 자신을 알아가고 사랑하는 시간이 됐다"며 "일산차병원과 함께한 이번 프로그램으로 암 극복을 위한 용기를 얻고 몸과 마음이 회복되는 시간이 됐다"고 말했다.

일산차병원 송재만 병원장은 "일산차병원은 암 환자의 질병과 함께 마음까지도 치료하는 병원"이라며 "앞으로도 의료진과 환우들의 긍정적인 소통의 기회를 마련해 질병과 마음의 피로를 해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일산차병원은 최근 암통합진료센터 리뉴얼을 마치고 새롭게 운영을 시작했다. 암통합진료센터는 수술·항암·방사선과 같은 표준 암 치료에 기능의학·보완의학·한방진료를 더해 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인다. 환자 치료 만족도 100%를 기록한 일산차병원 암통합진료센터는 한 명의 암 환자를 위해 센터 내 모든 의료진이 모여 진단부터 치료까지 세분화된 단계별 계획을 세워 맞춤 케어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