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객들의 고민… 과일 껍질은 산에 버려도 괜찮겠지?

입력 2023.09.24 06:00
과일 껍질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가을은 등산하기에 좋은 날씨다. 과일 등 먹거리를 싸서 집을 나서는 사람들이 많다. 과일껍질은 썩어서 거름이 될 거라 예단해 아무 데나 버리곤 한다. 환경에 악영향을 끼치는 행동이다.

자연 상태의 과일껍질은 거름이 되지 않는다. 음식물 쓰레기가 퇴비가 되려면 인공적인 과정이 필요하다. 선별, 분쇄, 분해, 양생, 건조 등 2~3개월의 공정을 거쳐야 비로소 식물의 성장에 필요한 영양염류, 미량원소를 머금게 된다. 자연 상태에서 음식물은 분해돼도 식물이 직접 활용할 수 없는 탄소와 산소만 남긴다. 게다가 분해가 되기 전에 악취를 유발하고 해충에게 서식지를 제공한다.

과일 껍질에 묻어있는 방부제나 잔류 농약이 생태계를 교란시킬 수도 있다. 국립공권공단에 따르면 다람쥐 등 소형 동물이나 어린 동물에겐 제아무리 소량의 화학 성분이라도 체내에 농축되면 생식 기능에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먹이사슬을 통해 2, 3차 피해를 유발할 수도 있으며 야생 동물들의 식습관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나무젓가락이나 라면 국물도 마찬가지다. 나무젓가락은 방부제 처리가 돼 있어서 썩지 않는다. 흙이 라면 국물을 머금으면 염류 토양이 된다. 삼투압 현상에 의해 식물체의 수분이 토양으로 이동하고 그 결과 식물이 말라 된다. 산에 가져가는 것들은 그대로 다시 가지고 와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