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10대 사망 원인 중 하나인데… 잘 모르는 ‘이 질환’

입력 2023.09.13 05:00

혈관 내부 이미지
패혈증은 사망률이 높은 염증성 질환이지만, 인지도가 낮고 조기 발견이 어려운 편이다./사진=에이아이트릭스 제공
피부에 생긴 염증은 눈에 잘 띄어 즉시 치료받는 경우가 많다. 반면, 몸속에 있는 염증은 눈에 보이지 않아 치료도 늦어진다. 혈액 속 염증인 ‘패혈증’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패혈증은 일단 한 번 발생하면 사망률이 20~50%에 달하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이에 지난 2021년 국내 사망원인 9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13일 ‘세계 패혈증의 날’을 맞아 패혈증 조기 진단의 중요성을 알아본다.

◇전신 감염 일으켜 사망하기까지 하는데… 인지도 낮은 ‘패혈증’

패혈증은 미생물이 혈액 속에서 번식하며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이다. 폐렴, 요로감염, 복막염, 뇌수막염, 봉와직염, 심내막염, 등 신체 모든 부위의 심각한 중증 감염이 패혈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핏속 세균이 혈관을 타고 전신으로 번지며 전신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탓에 패혈증 환자는 주요 장기가 빠르게 손상될 수 있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5천만 명 이상의 패혈증 환자가 발생하고, 이 중 20% 이상이 사망한다. 질병관리청 조사 결과 국내 병원 발생 패혈증의 사망률은 38.%로 확인됐다.

감염 후 사망률이 높은 편인데다, 생존하더라도 여러 신체·정신적 후유증이 남는다. 이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매우 중요하지만, 질환에 대한 대중의 인지도가 낮은 편이다. ‘임상과 실험 응급의학(CEEM)’ 저널에 의하면 한국인의 질병 인지도는 뇌졸중이 93.1%, 급성심근경색이 80%에 달하지만, 패혈증은 35%에 불과하다. 질환에 대해 알아도 발병 초기에 알아차리기가 어렵다. 초기 증상으로 발열, 오한, 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지만, 감기 몸살과 증상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진행 속도가 빠른 패혈증 특성상 발병 후 수일 내로 사망할 수 있다. 발열 등 감염과 함께 의식이 흐려지거나 호흡이 가빠지면 곧장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사망률 낮추려면? ‘조기 진단’ ‘빠른 치료’가 관건

패혈증도 심근경색이나 뇌졸중처럼 ‘골든 타임(Golden time)’이 있다. 패혈증으로 인한 사망률을 줄이려면, 질환을 조기에 인지하고 초기소생술을 실시해야 한다. 입원 환자를 전담의가 계속 모니터링 해야 가능한 일이지만, 의료 인력이 부족해 현실적으로 어려운 실정이다. 지금은 패혈증이 발병해도 빨리 치료받지 못하는 환자가 많다. 질병관리청이 2019년 9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수집된 1만 3879건의 패혈증 발생 건수를 분석한 결과, 패혈증 환자의 생존율을 높이기 위한 ▲젖산농도 측정 ▲혈액배양 검사시행 ▲항생제 투여 ▲수액 투여 ▲승압제 투여 등 패혈증 묶음 치료를 1시간, 3시간, 6시간 이내 수행하는 비율은 각각 10.1%, 53.6%, 78.9%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와 민간에선 패혈증의 조기 진단과 치료를 위한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관련 학회의 검토를 거친 후에 ‘패혈증 진료지침서 최종안’을 올해 중으로 임상 현장에 배포할 예정이다. 에이아이트릭스 등 기업은 환자의 생체지표를 활용해 패혈증 등 응급상황 발생 위험도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솔루션을 개발했으며, 현재 몇몇 병원이 이를 임상 현장에 도입했다.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중환자의학과 이기병 교수는 “면역력이 떨어진 환자나 고령의 노인은 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균형 잡힌 식사, 규칙적인 생활 등으로 평소 건강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며 “패혈증은 환자에 따라 임상 양상이 무척 다양한 질환인 만큼, 발병 위험을 인공지능으로 예측할 수 있다면 의료진의 선제 조치를 통해 치료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