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와이브레인, 우울증 응원 메시지 블루밴드 캠페인 개시

입력 2023.08.14 17:59
캠페인 이미지
대신정과 와이브레인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우울증 환자를 응원하는 블루밴드 응원메시지 보내기 웹사이트 이미지./사진=블루밴드 사이트 캡처
멘탈헬스 전자약 플랫폼기업 와이브레인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공동으로 우울증 환자에 응원의 메시지 전하기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대한정신건강재단 및 와이브레인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전 국민 우울증 바로 알기 블루밴드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통계에 따르면 국내 우울증 진료 환자는 2017년 68만169명에서 2021년 91만785명으로 4년 동안 33.9% 늘었고, 특히 20‧30대 청년층은 2017년 23.4%에서 2021년 34.1%로 증가폭이 가장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이 캠페인은 올해 청년 우울증을 핵심 대상으로 정하고 일반인들이 우울증을 경험하는 주변 지인들에게 공감과 응원의 메시지를 통해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독려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캠페인의 참여는 우울증 바로알기 캠페인 사이트인 블루밴드 사이트에서 응원메시지 보내기 코너를 통해 신청할 수 있고, 오는 9월 22일까지 참여 가능하다. 캠페인의 참여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커피쿠폰이 증정된다.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오강섭 이사장은 "우울증은 조기에 치료할 시 치료율이 수 개월 내에 약 80%에 달한다"며 "많은 환자가 우울증을 겪게 되면 기분이 저하돼 삶의 희망을 잃는 경우가 있어 주변의 따뜻한 관심이 우울증 극복에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와이브레인 이기원 대표는 "와이브레인이 개발한 세계 최초의 우울증 전자약 마인드스팀의 국내 처방율이 빠르게 증가하면서 올해는 청년층의 우울증 조기치료를 통한 원활한 사회활동을 독려하고자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공동으로 블루밴드 캠페인을 운영 중"이라며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지인들에게 공감의 표현을 통해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마음을 전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