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운동하다 경련?… 폭염에 주의해야 하는 질환 5

입력 2023.08.01 19:00

더위
폭염이 계속되는 날씨엔 온열질환이 흔하게 발생한다. 수분을 규칙적으로 섭취하고, 온열질환이 의심될 땐 즉시 주변에 알리고 대처해야 한다. /게티이미지뱅크
폭염이 계속되고 있으나 외출, 야외활동이 불가피한 이들이 많다.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 온열질환 위험이 커지고, 그로 인해 목숨을 잃는 등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요즘 같은 날씨에 특히 주의해야 할 온열질환과 대처법을 알아두자.

어지럽고 피곤한 일사병

장시간 고온 환경에 있으면서 수액 보충이 원활하지 않으면 일사병이 생길 수 있다. 증상으로는 어지럼증, 피로, 오심, 무력감, 발열, 발한, 홍조, 빈맥, 구토, 혼미 등이 있다. ‘열탈진’이라고도 불리는데, 서늘한 곳에서 안정을 취하고 물과 전해질을 보충해줘야 한다. 그러나 40도 이상의 고열이나 의식 변화가 발견되면 급속냉각요법 등의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땀은 안 나는데 오심·구토 심한 일사병

열사병은 노인이나 심장질환자, 치매 환자, 알콜중독자, 정신질환자 등에서 오랜 기간 고온다습한 환경에 노출되었을 때 주로 발생한다. 일사병과 증상이 비슷해 보이지만 열사병은 땀이 나지 않는다. 대신 오심, 구토가 심하고 의식 변화가 나타난다. 심부체온은 40도가 넘어간다.

이 경우 환자를 즉시 그늘로 옮기고 옷을 풀어 시원한 물수건으로 닦으며, 빠르게 119에 신고해 병원으로 이송해야 한다. 환자에게 찬물을 마시게 하는 건 체온을 낮추는 데는 도움이 될 수 있지만, 의식이 없는 경우 질식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노인, 어린이에 흔한 열실신

푹푹 찌는 더위에 노출될 경우 노인이나 어린이는 외부 온도에 적응하지 못할 수 있다. 이때 가벼운 실신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혈액 용적이 감소하고 말초혈관이 확장되기 때문이다. 단순 열실신은 안정을 취하면 대부분 쉽게 회복된다. 시원한 그늘을 찾아 호흡이나 맥박에 주의하면서 머리를 낮게 해주고 수액을 보충해준다.

운동 중 갑자기 근육 경련 생기는 열경련

한여름 더위 속에서 오랜 시간 운동을 하면 평소보다 땀을 많이 흘리는데, 열경련이라고 하는 근육 경련이 발생하기 쉽다. 열경련의 원인은 확실히 알려져 있지 않으나 전해질 이상과 관련 있을 가능성이 크다. 열경련이 나타나면 시원한 그늘에서 해당 근육을 스트레칭 하고, 최소 몇 시간 정도는 격렬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안정을 취하면서 전해질이 포함된 수액을 마시거나 보충하는 일이 회복에 도움이 된다. 전해질 음료가 준비돼 있지 않으면 1리터 물에 소금 한두 티스푼을 넣은 것으로 보충할 수 있다.

빨갛게 타고 부기에 물집까지 생기는 일광화상

뜨거운 햇볕에 장시간 노출되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심하면 물집이 나거나 얼굴과 팔다리가 붓고 열이 오를 수 있다. 이를 일광화상이라 한다. 말 그대로 햇볕에 화상을 입는 것이다.

일광화상을 예방하려면 구름이 없는 맑은 여름날에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직사광선이 가장 강하게 내리쬐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이외 시간에는 얇은 겉옷으로 피부 노출부위를 가리거나 외출 30분 전에 일광차단제(선크림)를 꼼꼼히 바른 뒤에 나가는 것이 좋다. 예방이 최고지만 일단 이런 증상이 발생하면 찬물로 찜질해주자. 통증이 심할 땐 진통소염제를 사용해도 된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손기영 교수는 "온열질환은 비교적 가벼운 일사병부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열사병까지 온열질환 종류가 다양하다"며 "온열질환을 예방하려면 낮 시간대(12~17시)는 되도록 외부활동을 피하고, 불가피한 야외작업 때는 중간에 시원한 곳에서 휴식을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손 교수는 "충분한 양의 수분을 규칙적으로 섭취하고, 어지럽거나 탈진 증세를 느낄 땐 가까운 사람에게 알려야 한다"며 "특히 스스로 대처가 어려운 노인과 아이, 만성질환자는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