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알츠하이머병 협회, 치매 '7단계' 나눠 새롭게 분류

입력 2023.07.19 11:12
사람 옆모습과 뇌 그래픽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AA)와 국립 노화연구소(NIA)는 알츠하이머 치매를 환자의 인지기능 정도와 생리학적 변화에 따라 7단계 병기(stage)로 분류하기로 했다.

2018년 발표된 지침에서는 경증, 중등도, 중증 등 증상의 경중에 따라 치매 등급을 매겼었다. 하지만 치매 원인으로 알려진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와 타우 탱글 등 뇌 신경세포 두 가지를 비정상 단백질을 탐지할 수 있는 검사법의 활용도가 높아짐에 따라 7단계 등급으로 세분화한 것이다.

치매 등급은 치매 진행 단계에 따른 특정 생물지표와 인지기능 변화의 정도에 따라 1~7 병기로 나누고 각 단계는 다시 a, b, c, d 등급으로 세분하게 된다.

예를 들어, 1기a 등급(1a)은 치매의 증거가 나타나기 시작하는 최초의 등급을 말한다.

1기 이전의 단계로 0기(stage 0)도 추가됐다. 여기에는 치매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은 치매 위험 변이유전자를 지닌 사람과 성인이 되면 75%가 치매 증상이 나타나는 다운증후군 환자들이 포함된다.

이 새로운 치매 등급 시스템은 앞으로 전문가들의 견해를 듣는 공청회를 거쳐 필요한 부분은 수정하게 된다.

알츠하이머병 협회의 과학 담당 최고책임자 마리아 카리요 박사는 치매의 진행 단계에 따라 특정 생물지표가 나타난다는 사실을 이해하게 됨에 따라 치매 단계에 따른 환자별 맞춤 치료의 시대로 들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 새로운 치매 등급 시스템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알츠하이머병 협회 국제학술회의에서 발표됐다.

단계별 증상은 다음과 같다.
▷1기=인지기능은 정상으로 보이지만 뇌에 병리학적 변화가 나타난다.
▷​2기=가벼운 인지장애가 나타난다. 대개는 건망증과 구분이 어렵다.
▷​3기=경도인지장애(MCI)로 진입한다. 길을 잃거나 올바른 단어를 찾지 못한다.
▷​4기=중등도 치매. 단기 기억력이 떨어지고 자신의 지난날 중 일부를 기억하지 못한다.
▷​5기=인지기능이 계속 떨어지면서 일상생활 영위에 다른 사람의 도움이 필요하다.
▷​6기=중증 치매. 지속적인 감시와 보살핌이 필요하다. 가족과 친구 대부분을 기억하지 못하고 성격이 변한다.
▷​7기=죽음이 가까워지고 있다. 운동기능이 떨어지고 소통이 불가능하다.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고 밥을 먹여 주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