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동석, ‘이 뼈’ 부러져 하반신 마비 위기까지… 얼마나 심각했길래?

입력 2023.05.26 09:49

마동석
지난 24일 마동석은 인터뷰에서 과거 해외 촬영 당시 사고로 가슴 아래로 마비가 될 수 있는 상황에 처했었다고 밝혔다./사진=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배우 마동석(52)이 과거 해외 촬영 당시 사고로 가슴 아래로 마비가 될 수 있는 상황에 처했었다고 밝혔다.

지난 24일 마동석은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마동석은 4년 만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하게 된 것과 관련해 “부상 관련 불운이 많이 따랐다”고 털어놨다. 마동석은 촬영 당시 사고를 회상하며 “해외 촬영 중 건물이 무너지면서 6m 아래로 추락해 척추뼈 2개와 가슴뼈, 발목 등이 부러졌고, 아킬레스건 절반이 떨어져 나갔다. 가슴 아래로 마비가 될 수 있는 상황에 처했다. 그런데 워낙 타고난 강골이라 이 정도 살아남았다"고 말했다. 사고 이후 10년간 바쁜 일정으로 재활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 크고 작은 후유증에 시달리던 마동석은 촬영 때도 가끔 증상이 와서 중단해야 할 정도였고, 인터뷰도 오랫동안 하지 못했다. 실제로 미끄러져 넘어졌을 때 가장 잘 부러지는 뼈 부위는 바로 ‘척추 부위’다. 심하면 하반신 마비까지 올 수 있다.

척추 어느 부위에서나 골절은 발생한다. 척추는 33개의 척추뼈가 하나로 이뤄졌다. 특히 척추뼈의 중간에는 통로가 있는데, 이곳에서 척수는 안전히 보호된다. 척수는 뇌와 장기, 사지 간의 신호를 전달하는 신경을 말한다. 척추 손상은 인대나 근육이 삐끗하는 것부터 척추뼈의 골절과 일렬로 있는 원래 위치가 바뀌게 되는 것까지 다양하다.

특히 척추 골절이 일어나면 척수를 찌르고, 압박하거나 찢어지게 할 수 있다. 낙상을 비롯한 교통사고, 스포츠 등으로 인한 외상이 척추 골절의 원인이다. 척추가 골절되면 등이나 목의 통증이 일어나고, 신경 압박으로 인해 손이나 발끝의 저림과 무감각한 증상이 나타난다. 척추 골절이 무조건 척수 손상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나 심하면 팔이나 다리의 움직임이 소실되는 마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진단은 척추에 대한 신체 검진을 진행하고, 검사가 완료될 때까지 보조기를 착용한다. 치료는 골절의 유형과 정도에 따라 다른데 보통 보조기나 수술적 치료를 선택한다.

척추 골절 이후에는 재활이 꼭 필요하다. 수술 이후 서 있는 자세, 앉은 자세 모두 경추 보조기를 착용해야 한다. 일어서기 전 보고기를 착용하고, 누운 자세에서 보조기를 제거해야 한다. 보조기는 척추가 지탱하는 압력을 감소시켜 회복을 돕고 수술 부위를 보호한다. 특히 재활에서 가장 중요한 운동은 바로 '걷기'다. 걷기는 혈액 순환을 돕고 통증을 경감시킨다. 수술 후유증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 운전, 무거운 물건 들기 등 수술 부위에 손상을 줄 가능성이 있는 활동은 해선 안 된다. 의사의 동의 없이 직장 생활을 시작하는 것 역시 피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