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랑] 이유 없이 줄어드는 근육, 회복 방법은…

<암, 아프지 않게>

암 근육
헬스조선DB
암과 투병하다 보면 ‘악액질 증후군’이라는 걸 겪을 수 있습니다. 근육이나 지방 등이 이유 없이 줄어 신체 기능이 점진적으로 손상되는 증상입니다. 꼭 악액질 증후군이 아니어도, 암 환자들은 여러 이유에서 근육이 줄어듭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암 진단을 받고 치료에 돌입하기 전 근감소증이 나타나는 환자들의 비율은 최대 74%였습니다. 특히 음식을 통한 영양소 흡수가 어려운 소화기암 환자들에서는 근감소증 비율이 매우 높은 편입니다.

근감소증이 발생하면 암 사망률과 재발률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또한 근감소증이 있는 환자들은 항암 치료 중 독성이 증가해 치료를 조절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암 환자들은 어떻게 근육을 지켜야 할까요?

물론 잘 먹고 잘 운동해야 합니다. 너무 당연한 얘기 같이 들리시나요? 그런데 아이러니한 것은 항암 치료를 받는 중인 암 환자들을 위한 운동치료에 대한 권고사항이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태라는 겁니다. 대다수의 암 환자들은 항암 치료 과정에서 심한 근육 감소를 경험하며, 근육량 감소가 많은 환자들은 비슷한 근육량을 유지하는 환자들에 비해 생존 기간이 단축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는 있습니다.

암 환자들이 보다 건강하게 투병하도록 돕기 위해, 다행히 최근 우리나라 연구자들은 항암 치료 중인 암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운동치료 권고사항을 만들기 위해 임상시험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세포 독성 항암 치료를 받는 암 환자들은 항암제 부작용으로 인해 구토, 구역, 전신 쇠약 등을 겪었고, 운동이 불가능한 경우가 많았습니다. 그 중 63%의 환자들은 6주 동안 하루 평균 40분 정도의 운동을 할 수 있었으며, 주로 집이나 집 근처에서 중등도의 유산소 운동을 했습니다.

항암 치료 기간 동안 꾸준히 운동을 시행한 환자들 중 운동 순응도가 높은 환자들은 항암 치료와 암 세포로 인한 근육량 감소 정도를 크게 줄일 수 있었습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암 환자들을 위한 운동치료 권고 사항 개발에 기여하며, 항암 치료를 받는 동안 근육 감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재 항암 치료 중인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건 아니지만, 암 생존자를 위한 운동 가이드라인은 마련돼 있습니다. 이 가이드라인을 참고해, 암 환자들은 주치의와 함께 운동에 조금 더 관심을 기울여보시길 바랍니다. 미국 암학회에서 권고하는 암 생존자들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개인 맞춤형 접근: 운동과 활동의 시간, 형태 등의 권장사항은 개인의 ‘능력’과 ‘선호도’에 맞게 설정합니다.

전문가의 지도: 집에서의 운동이 불가능한 경우나 특정 장애가 있는 경우에는 전문가의 개입이 필요합니다. 이를 위해 물리치료나 작업치료 등의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주간 운동 목표: 암 생존자들은 1주일에 최소 150분의 운동을 목표로 해야 합니다. 만약 중간 강도의 운동을 시행한다면 주 300분 이상, 고강도의 활동을 한다면 주 75분 이상을 목표로 잡기를 권장합니다. 여기서 중간 강도의 적당한 운동이란, 운동을 하면서 말은 할 수 있지만 노래는 할 수 없는 정도입니다. 고 강도의 운동은 운동하는 동안 몇 마디 말 할 수 있으나, 숨이 매우 찬 정도입니다.

근력 및 저항 운동: 1주일에 2~3회는 근력 운동 또는 저항 운동을 실시해야 합니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노하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시면, 암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