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하려고 찾아먹는 ‘이것’, 체중조절에 도움 안 돼

입력 2023.05.16 14:57
얼음이 든 콜라
인공감미료가 체중조절에 장기적으로는 효과가 없고, 오히려 당뇨나 심장병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새로운 판단이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인공감미료가 체중조절에 장기적으로는 효과가 없고, 오히려 당뇨나 심장병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새로운 판단이 나왔다.

WHO는 15일(현지시간) 발표한 비당류감미료(NSS)에 대한 새 지침에서 몸무게를 조절하거나 비전염성 질병의 위험을 줄이는 목적으로 NSS를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NSS는 제로콜라 등 무설탕 음료에 들어간 ▲아세설팜 K ▲수크랄로스를 포함해 ▲아스파탐 ▲어드밴타임 ▲사이클라메이크 ▲네오탐 ▲사카린 ▲스테비아와 스테비아 파생물 등을 지칭한다.

프란체스코 브란카 WHO 영양·식품 안전 국장에 따르면 유리당(과일이나 벌꿀 등에 있는 천연 당분)을 NSS로 대체하는 게 장기적으로는 체중조절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그는 "자연 발생 당분이 든 음식이나 설탕이 들어있지 않은 음식을 소비하는 것처럼 유리당 섭취를 줄일 다른 방식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NSS를 장기간 섭취하면 오히려 2형 당뇨병과 심혈관계 질환의 위험, 성인의 경우 사망의 위험을 키우는 등 잠재적으로 바람직하지 않은 효과가 있을 수 있다는 점이 드러났다. 실제로 대체 감미료가 포함된 탄산음료를 자주 먹은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당뇨병 발병 위험이 약 70% 높았다는 일본의 연구 결과도 있다. 특히 인공감미료 중에서도 수크랄로스가 인슐린 저항성(혈당을 조절하는 인슐린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현상)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WHO는 성인이나 어린이에게 체지방을 줄이는 데 NSS가 장기적으로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점을 시사하는 증거를 체계적으로 검토해 얻은 결론을 이번 권고의 토대로 삼았다고 밝혔다. 다만, WHO는 연구 참가자들의 기본 모델과 NSS 사용의 복잡한 패턴 때문에 증거에서 관측되는 NSS와 질병 결과의 관계가 혼란스럽다며 이번 권고는 일단 잠정적인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브란카 국장은 "NSS는 필수적인 식이요인이 아니고 영양적 가치가 없다"며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어릴 때 시작해 식품의 단맛을 전체적으로 줄여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비당류 감미료가 단기 다이어트에는 도움이 된다는 의견은 여럿 있었다. 열량 자체가 적기 때문이다. 니타 퍼로히 영국 케임브리지대 의학 교수 역시 최근 영국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비당류 감미료가 단기적으로 열량을 줄일 수 있다는 것은 증거가 뒷받침한다”며 “비당류 감미료를 사용하는 것은 단기적으로는 체중조절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권고는 잠정적 성격을 고려할 때 맥락 속에서 이해돼야 하고 각국은 그에 걸맞은 정책적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