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6시 전에 일어나는 여성이라면… '이런 상태'일 수도

입력 2023.04.28 10:52

삼육대 이금선 교수팀, 성인 여성 5377명 분석 결과

수면부족
클립아트코리아 제공
새벽 6시 전에 깨는 비율이 수면 부족 여성이 수면 정상 여성의 네 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새벽 6시 전에 일어나는 여성이라면 수면 부족 상태일 가능성이 큰 것이다.

삼육대 중독과학과 이금선 교수팀이 2016년과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여성 5377명의 수면 실태를 분석했다.

이 교수팀은 주중 수면시간이 7시간 미만이면 수면 부족 그룹, 7시간 이상이면 수면 정상 그룹으로 분류했다. 수면 부족 여성은 주중 밤 10∼12시 취침 비율이 55.6%로, 수면 정상 여성(78.2%)보다 낮았다. 수면 부족 여성이 상대적으로 늦게 잠자리에 드는 셈이다. 주중 기상 시간 오전 0∼6시 사이일 비율(일찍 일어나는 비율)은 수면 부족 여성(28.2%)이 수면 정상 여성(7.3%)보다 높았다.

주중 수면시간(분)과 주말 수면시간(분)의 차이는 수면 부족 여성이 80분으로, 수면 정상 여성(26분)의 세 배였다. 영양상으로 수면 부족 여성은 수면 정상 여성보다 탄수화물과 티아민(비타민 B1)의 섭취가 많았다.  우울 비율은 수면 부족 여성이 19.4%로, 수면 정상 여성(16.9%)보다 높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수면 부족 여성은 잠들기 어렵거나 자꾸 깨어나는 것은 물론, 너무 많이 잠을 자거나 식욕 저하나 과식, 나 자신이 나쁜 사람이거나 실패자라는 느낌, 나 때문에 나 자신이나 가족이 불행하다고 느끼는 우울감이 상대적으로 컸다”고 지적했다.

수면 부족 여성은 50∼64세 비율·폐경율·비만율이 수면 정상 여성보다 높았다. 생애주기 동안의 여성은 호르몬 수준의 변화가 잦고, 출산·폐경 등 수면 방해 요인이 많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수면 부족 여성의 폐경율은 수면 정상 여성보다 높았다”며 “이는 폐경으로 인한 수면 부족과 폐경 이후 여성의 비만율이 증가하는 것과 관련이 있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으며,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서 소개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