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에 커피 드세요? 나도 모르게 ‘위 망치는 습관’ 6

입력 2023.04.25 16:44

아이스 아메리카노
공복에 커피를 마시면 카페인이 위산 농도를 높이고 위산 분비를 촉진해 염증이 생길 위험이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평소 속이 자주 더부룩해지는 등 소화불량을 달고 산다면 특정 생활 습관들 때문일 수 있다. 나도 모르게 하고 있는 일상 속 행동이 위 건강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위 건강을 악화시키는 습관들을 알아본다.

◇공복에 커피 마시기
공복에 잠을 깨기 위해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많은데, 좋지 않다. 커피에 든 카페인은 위산 농도를 높이고 위산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뱃속에 음식물이 없는 상태에서 위산이 분비되면 위벽이 자극돼 염증이 생길 위험이 있다. 위염이나 위궤양, 역류성식도염 등의 질환까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속 더부룩할 때 탄산음료 마시기
과식했거나 속이 더부룩할 때 찾게 되는 탄산음료는 오히려 소화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탄산음료가 일시적으로 위의 음식물 배출에 도움을 줄 순 있어도, 결국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키기 때문이다. 괄약근이 약해지면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소화를 방해한다. 특히 평소 위장장애가 있다면 탄산음료를 마시지 않는 게 좋다. 대신 매실차나 허브차가 소화 기능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속 쓰릴 때 우유 마시기
우유는 알칼리성이기 때문에 위를 보호해준다고 생각해 속이 쓰릴 때 먹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유의 칼슘 성분은 오히려 위산 분비를 늘려 속 쓰림을 악화한다. 게다가 우유 속 단백질인 카제인 성분이 위산과 만나면 젤리 형태가 되는데, 이를 소화하고 흡수시키기 위해 더 많은 위산이 분비된다. 속이 쓰리다면 우유 대신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게 좋다. 위 점막을 보호해주는 양배추도 도움이 된다.

◇국에 밥 말아 먹기
국이나 물에 밥을 말아 먹으면 입안에서 음식물을 분해하는 침과 음식이 잘 섞이지 못한다. 그럼 음식물이 충분히 분해되지 못한 채 위장으로 넘어가 위장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위 속에 있는 소화액이 물에 희석돼 소화 시간이 길어지고, 위에 무리가 갈 수 있다. 게다가 국에 밥을 말아 먹으면 잘 씹지 않고 더 빨리, 많이 먹는 경향이 있다. 실제 국에 밥을 말아 먹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식사 속도는 2.4분 빨랐고 섭취 열량은 75g 더 많았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식후 바로 낮잠 자기
직장인들은 점심을 먹은 뒤 바로 낮잠을 잘 때가 종종 있다. 하지만 식후 30분 이내에 엎드리거나 누워 자면 소화기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가슴과 위를 압박해 음식물의 이동 속도가 느려지므로 포만감, 더부룩함, 명치 통증, 트림 등 각종 증상도 나타난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누우면 위산이 역류해 역류성식도염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

◇술 마시고 억지로 토하기
과음 후 술을 깨려고 일부러 구토하는 경우가 있는데, 좋지 않은 습관이다. 구토하기 전에 이미 술은 위장관에 다 소화가 된다. 따라서 토를 해도 알코올 분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을뿐더러, 위장과 식도만 망가진다. 구토해도 위장은 계속 소화액을 분비하는데 위장은 구토로 인해 텅 빈 상태가 되기 때문에 위 점막만 자극받는다. 이는 위염과 위궤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