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갑자기 '이 증상' 보인다면… 파킨슨병 위험 신호

입력 2023.04.01 16:00

베개로 얼굴 가린 모습
자다가 극심한 잠꼬대를 반복하는 것은 파킨슨병의 전구 증상일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파킨슨병은 알츠하이머 치매, 뇌졸중과 함께 3대 노인성 뇌질환에 꼽힌다. 구체적으로는 뇌의 흑질(黑質)에 분포하는 신경전달물질 ‘도파민’이 부족해지는 질환인데, 아직 완치 방법이 없다. 조기에 진단받고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증상 악화를 막을 수 있다. 파킨슨병의 대표 증상과 전구 증상 등에 대해 알아본다.

◇행동 둔해지고 몸 경직돼
파킨슨병 환자 4명 중 3명은 가만히 있는데도 손이 떨린다. TV를 보거나, 누워있을 때 손이 떨리는 식이다. 행동이 느리고 둔해지는 것도 파킨슨병 증상이다. 단추를 잠그는 데 예전보다 오래 걸리거나, 요리할 때 재료 손질 시간이 오래 걸리는 증상을 호소한다. 또한 몸이 경직돼 뻣뻣하다고 느끼기 쉽다. 걸을 때 한 쪽 다리만 끄는 경향도 보인다. 양쪽 팔이 자연스럽게 흔들리는 게 아니라, 한 쪽만 흔드는 사람이 많은 것도 특징이다. 병이 더 진행하면 걸을 때 상체가 앞으로 숙여진 모양이 돼 앞으로 넘어질 것처럼 보인다. 보폭도 작아져, 종종걸음을 걷게 된다. 표정은 어둡고, 무표정해진다.

파킨슨병이 나타나기 전 전구 증상들도 있다. 첫째는 심한 잠꼬대다. 의학용어로 램수면 행동장애라 부른다. 꿈을 꾸고 있는데 크게 소리를 지르거나, 심한 발길질을 해 침대에서 굴러 떨어지기도 한다. 배우자가 파악하기 쉽기 때문에, 남편이나 아내의 심한 잠꼬대로 자신이 다친 적이 있을 정도면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둘째는 후각장애이고, 셋째는 변비다. 자율신경이 파괴되면서 만성 변비가 곧잘 나타난다. 변비가 있으면 내과나 항문외과로 가는데, 심한 잠꼬대나 후각장애가 함께 나타난다면 신경과 진료를 받는 게 좋다.

◇약물로 도파민 보충해야
파킨슨병으로 진단되면 약물로 도파민을 보충하는 치료를 받는 게 기본이다. 약물 치료에 반응이 없다면 도파민을 나오게 하는 볼펜 심 크기의 전기자극기를 심은 뇌심부자극술 등으로 증상을 조절한다. 평소에는 운동을 하는 게 좋다. 매일, 20분 이상 유산소-근력-스트레칭을 함께할 것을 권장한다. 운동은 증상을 호전시키고, 진행을 늦추고, 예방 효과도 낸다. 또한 도파민 분비가 잘 안돼 우울증을 함께 앓는 환자가 많은데, 꾸준히 운동하는 파킨슨병 환자는 우울증이 덜한 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