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놀라게 한 인공눈물 사고… 녹농균 왜 못 잡았나?

입력 2023.03.23 15:43
인공눈물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미국에서 특정 제약사의 인공 눈물을 사용했다가 시력을 잃거나 사망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원인은 항생제 내성균으로 지목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6개 주에서 카바페넴 내성 녹농균(VIM-GES-CRPA) 감염 사례 68건을 확인했으며 감염자 중 3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3명이 사망하고, 4명은 안구를 적출했으며 8명은 시력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자들은 모두 인도 제약사 ‘글로벌 파마 헬스케어’의 ‘에즈리케어’ 등 인공눈물이나 점안액 3종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CDC는 앞서 지난달 문제의 제품에서 녹농균이 검출된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녹농균은 토양에 널리 존재하는 병원균이다. 감염되면 녹색 고름이 난다고 해서 녹농균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오염된 물 등을 통해 감염되며 감염된 부위에 따라 간단한 피부질환부터 생명을 위협하는 패혈증까지 다양한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녹농균은 통상 항생제를 투여해 치료한다. 그러나 이번 사례와 같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녹농균은 치료가 매우 어렵다. 카바페냄 내성 녹농균 균주는 미국에서 한 번도 발견된 적이 없고 항생제 10여종에 대해 내성까지 갖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염 사례가 계속 늘어나는 상황에서,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팀이 이번 녹농균에 감염된 사람을 치료할 수 있는 박테리오파지를 발견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박테리오파지는 세균을 숙주로 삼는 바이러스인데, 기존 항생제로 치료되지 않는 세균에 대한 감염과 증식을 억제할 수 있다. 다만 아직 임상이 이뤄지지 않았기 때문에 치료제로 활용될 수는 없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