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 먹고 운동했더니, '앞 무릎' 통증… 어떤 질환일까?

입력 2023.03.23 11:18

무릎에 손대고 있는 모습
앞 무릎에 통증이 발생했다면 슬개건염, 대퇴사두근건염 등을 의심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30대 여성 A씨는 최근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운동량을 늘렸다. 헬스장에서 다리 근력 운동을 하고, 집 앞 공원에서 달리기를 하기도 했다. 그런데 어느 날 아침 일어나보니 앞 무릎에서 소리가 나고 시큰거리는 통증이 느껴졌다. 병원을 찾았더니 슬개건염이 의심된다고 했다.

상계백병원 정형외과 최정윤 교수는 "앞 무릎 통증이 발생하면 슬개골과 대퇴골 사이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관절연골이 물렁해지거나 마모가 일어나는 연골연하증이나 슬개건염 또는 대퇴사두근건염을 의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퇴골과 슬개골 사이에 발생하는 압력은 계단을 오를 때 체중의 3배, 계단을 내려갈 때 체중의 5배, 시속 8 km 이상의 속도로 달릴 때 체중의 5배가량으로 가해진다. 최정윤 교수는 "슬개대퇴관절에서 발생하는 압력은 무릎 관절 굴곡 각도가 증가하면 더 커지게 되며, 무릎을 굽히는 자세의 운동을 과하게 하는 경우 앞 무릎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며 "헬스장에서 하는 스쿼팅과 레그 프레스, 빠른 속도로 달리는 운동을 갑작스럽게 하는 경우 슬개대퇴관절에 무리가 돼 통증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간혹 큰 조각의 연골이 갑작스럽게 떨어져 나가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지만 매우 드물며, 대부분의 슬개대퇴관절 통증의 경우 보존적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슬개골과 대퇴골 사이의 압력은 체중에 비례하여 발생하므로 과체중의 경우 체중 조절이 필요하며, 슬개대퇴관절의 압력이 증가하는 상황을 되도록 피해야 한다. 일상생활에서 계단을 오르내리는 운동과 등산은 하지 않는 것이 좋고, 대퇴사두근건 스트레칭을 시행해 대퇴사두근건의 유연성을 증가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대퇴사두근건 강화 운동도 도움이 될 수 있는데 흔히 TV를 볼 때 다리를 바닥과 평행하게 신전하고 대퇴사두근에 힘을 주고 버티는 운동을 하면 좋다.

최정윤 교수는 "슬개대퇴관절 통증은 외래에서 흔히 보는 질병이며 급성으로 삼출액 증가가 동반된 경우는 연골 결손을 의심해 MRI 촬영이 필요하나, 삼출액 증가가 없고 증상이 오래된 경우는 이학적 검사로 진단을 내릴 수 있고 수술 가능성이 매우 낮아 MRI 촬영 없이 위에 설명한 보존적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