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알레르기 소아, ‘뼈’ 사수해야 하는 까닭

입력 2023.03.16 20:04

소아 편식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식품 알레르기가 있는 소아는 골절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경희의료원 디지털헬스센터 연동건 교수 연구팀은 소아에 있어서 식품 알레르기와 골절 간 상관관계를 알아보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재된  소아 178만여명을 분석한 것이다.

분석 결과, 식품 알레르기 환자는 그렇지 않은 소아에 비해 골절 위험률이 1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골절 위험률은 식품 알레르기 증상이 심할수록 높았다. 경증 소아환자의 경우 9%인 반면, 아나필락시스를 동반한 중증 소아환자는 21%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식품 알레르기로 병원 방문 횟수가 3회 이상이거나 진단 연령이 낮아도 골절 위험률은 높은 경향성을 보였다.

경희의료원 디지털헬스센터 연동건 교수는 “식품 알레르기를 가진 소아는 광범위한 식품 회피로 영양분을 골고루 섭취하기 어려우며 특히 비타민 D와 칼슘 부족이 면역체계와 뼈를 약해지게 만들어 골절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식품 알레르기를 진단받은 소아는 원인 식품을 정확히 진단하고 대체 식품을 찾아 영양적 불균형이 생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알레르기학회지’(Allergy)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