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때문에 기력이 없어서…” 그래도 운동은 하셔야 합니다[아미랑]

입력 2023.03.08 08:40

일러스트
헬스조선DB
항암 치료를 받는 암 환자는 피로, 기력 저하 등의 부작용을 겪습니다. 이러한 부작용은 암 치료에서 오는 고통을 넘어 암 환자를 더 힘들고 괴롭게 합니다. 최근, 운동이 항암 치료 부작용을 덜어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힘들더라도, 꼭 운동합시다!

오늘의 암레터 두 줄 요약
1. 항암 치료 중 운동이 심폐건강과 삶의 질 높입니다.
2. 규칙적인 유산소·근력 운동을 하세요!


항암 치료 기간에 운동 쉬면 안 돼
네덜란드 그로닝겐대 연구팀이 2013~2018년에 진단 받은 266명의 암 환자(유방암 139명, 고환암 95명, 결장암 30명, 림프종 2명)를 추적 관찰했습니다. 참여자들은 ▲A그룹(항암 치료 중 12주 운동 프로그램 시작, 항암 치료 종료 후 12주 홈 트레이닝 지속) ▲B그룹(항암 치료 종료 3주 후부터 24주 운동 프로그램 시작)으로 나뉘었습니다. 참여자들은 실내 자전거 타기, 배드민턴 등의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했습니다.

항암 치료를 시작하고 첫 주 동안에는 A그룹과 B그룹 모두 심폐 기능과 삶의 질이 떨어졌으며 피로도가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A그룹은 점차 심폐 기능을 회복했고 삶의 질이 상승했으며 피로감을 덜 느꼈습니다. B그룹은 심폐 기능과 삶의 질이 계속 저하되고 피로감이 지속됐습니다.

운동이 신체기능 저하 막아줘
항암 치료는 암 환자의 신체기능에 영향을 미칩니다. 이때 힘들다고 운동을 하지 않으면 심폐지구력이 떨어지고 근육량이 급격히 줄어드는 근감소증이 생기기 쉽습니다. 분당서울대병원 재활의학과 범재원 교수는 “항암 치료를 받고 시간이 지날수록 거동이 어려워지고 극심한 피로감이 생기는 등 운동하기 어려운 상태가 되는데, 그전부터 운동을 시작하면 신체기능 저하를 막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항암 치료 중 운동을 시작할 때는 안전성을 충분히 고려해야 합니다. 환자의 영양 상태와 피로도를 파악해 건강 상태에 맞는 운동을 해야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유산소와 근력 운동 병행해야
어떻게 운동해야 할까요? 땀이 살짝 나고 숨이 약간 찰 정도로 중등도 강도의 운동이 좋습니다.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을 적절히 병행하면 치료 예후에 도움이 됩니다. 유산소 운동은 매일 ▲한 시간 천천히 걷거나 ▲40분 빨리 걷거나 ▲20분 뛰기 중에서 할 수 있는 걸 골라서 하면 됩니다. 근력 운동은 격일로 20분씩 탄력 밴드 운동을 해보세요.

뼈 전이 환자는 주의
암이 뼈로 전이돼 신체기능이 이미 많이 저하된 환자는 강도를 이보다 낮춰야 합니다. 뼈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눕거나 앉아서 하는 운동 위주로 하는 게 좋습니다. 골반 들어올리기, 몸통비틀기 등의 동작을 추천합니다.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딱 맞는 운동을 찾으세요!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노하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시면, 암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