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증상' 있는 20·30대 남성, 통풍 위험 커

입력 2023.02.15 15:58
통풍
젊은 남성 중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통풍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젊은 남성 중 대사증후군이 있다면 통풍 발생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사증후군은 ▲고혈압 ▲고혈당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지단백(HDL) 콜레스테롤 ▲복부 비만 중 세 가지 이상을 앓고 있는 상태로, 당뇨병, 지방간, 심혈관질환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류마티스내과 은영희 교수 연구팀은 대사질환과 통풍 사이 상관관계를 확인하기 위해 2009~2012년 사이 건강검진을 받은 20~39세 남성 356만 명을  7.4년간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대사 증후군이 없는 사람보다 통풍 발병 위험이 2.4배 높았다. 특히 대사증후군의 요인 중에서 고중성지방혈증과 복부 비만이 특히 통풍과 연관성이 컸으며, 대사증후군의 요인을 많이 가질수록 통풍의 위험도는 더욱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대사증후군 변화가 통풍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후속 연구도 이어 진행했다. 2년 간격으로 3번 연속 건강검진에 참여한 20~39세 남성 129만 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대사증후군이 계속 없는 사람에 비해 만성적으로 대사증후군을 앓은 사람은 통풍 위험이 4배 가까이 높았다. 대사 증후군이 없던 사람이 대사증후군이 생길 경우, 통풍의 위험은 2배 이상 높아졌으며, 반대로 대사증후군이 있던 사람이 대사증후군에서 회복되면 통풍의 위험은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은영희 교수는 "최근 젊은 남성 통풍 환자가 급증한다는 사실은 잘 알려졌지만, 통풍을 발생시키는 위험인자에 대한 연구는 거의 없었다"며 "이번 연구들은 대사 증후군이 젊은 남성에서 통풍의 중요한 위험 요인이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류마티스 학회지 'Arthritis& Rheumatology'에 게재됐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