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손가락 저린 게 팔꿈치 이상 때문이라고?

입력 2023.02.05 10:00

손가락 저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손이 저린 사람들은 단순히 키보드를 많이 사용했기 때문이라고 여기기 쉽다. 아니면 단순한 혈액순환 장애로 착각한다. 그러나 손 저림의 원인을 찾지 못하고 방치하면 실제 손 저림을 유발한 질환이 악화될 수 있다. 손 저림의 경우 팔이나 목 등 다양한 부위의 신경 문제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팔꿈치터널증후군은 손목터널증후군 다음으로 많이 발생하는 압박성 신경병증이다. 팔꿈치를 구부릴 때 척골신경이 눌리면서 발생하며 대개 50대부터 발생하지만 오랜 시간 키보드를 사용하는 등 팔꿈치를 구부린 채 일을 하면 젊어서도 겪을 수 있다.

팔꿈치터널증후군의 주요 증상은 팔꿈치와 손목, 손가락 부위의 통증, 저림 등 감각 이상이다. 심할 경우 손아귀의 힘이 줄어 옷 단추를 채우지 못하거나 젓가락 사용이 불편해지고 설거지할 때 그릇을 놓치기도 한다. 손목 부위 신경이 눌려 생기는 손목터널증후군과 헷갈리기 쉬운데, 손목터널증후군은 주로 엄지, 검지, 중지에 감각 이상이 생긴다면 팔꿈치터널증후군은 약지와 소지, 그 아래 손바닥이 저린 게 특징이다.

자가진단도 해볼 수 있다. 만약 자연스럽게 팔꿈치를 구부리고 주먹을 귀에 가까이 댄 자세를 1분 정도 유지했을 때 새끼손가락과 약지에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면 팔꿈치터널증후군을 의심해볼 수 있다. 병원에선 자기공명영상(MRI), 근전도 등 정밀 검사를 통해 진단하고 신경 손상 상태를 확인한다. 팔꿈치터널증후군 증상 초기에는 팔꿈치를 구부리는 다양한 습관을 없애고 약물, 물리치료 등을 병행하면 쉽게 낫는다. 하지만 이러한 보존적 치료에도 증상이 낫지 않는다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팔꿈치터널증후군을 예방하려면 팔꿈치를 굽혀 턱을 괴거나 입술을 만지는 습관, 팔베개하고 자는 습관은 반드시 피해야 한다. 또 오랜 시간 컴퓨터를 하거나 운전할 때에는 팔꿈치를 최대한 펴도록 노력하고 간간히 스트레칭 해주는 것이 좋다.

한편, 목디스크가 새끼손가락 저림을 유발할 수도 있다. 구체적으로는 ‘경추 신경병증’이라 불리는데 디스크가 감각신경과 운동신경을 손상시켜 발생한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 두통, 목과 견갑부 등의 통증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팔과 손에 저림 역시 그중 하나다.

치료는 초기에 스테로이드, 근이완제, 항염증 치료제 등 약물치료와 물리치료를 시행하고, 통증이 심할 경우 목에 보조기나 고정 장치를 사용하기도 한다. 중등도 이상 환자의 경우 ‘선택적 신경근 주사술’ 등을 고려할 수 있다. 위 치료들로 효과가 없을 경우 수술적 치료를 시도해볼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