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대중교통·병원 빼고 마스크 다 벗는다

입력 2023.01.30 06:00

마스크 해제
오늘부터 의료기관, 약국, 대중교통 등 일부 시설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게티이미지뱅크
약 3년 만이다. 오늘(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전환된다. 학교나 학원을 가는 통학버스에선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수업을 들을 때는 마스크 착용을 자유롭게 선택하면 된다.

단, 의료기관과 약국, 대중교통수단, 감염취약시설 등에서는 코로나 고위험군 보호를 위해 당분간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야 한다.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는 대중교통수단은 버스, 철도, 도시철도, 여객선, 도선, 택시, 항공기 등이고, 감염취약시설은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 등이다. 이 시설들에서는 국내 코로나19 위기 단계가 심각에서 경계 또는 주의로 하향조정되거나, 코로나19 법정감염병 등급이 2급에서 4급으로 조정될 때까지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위의 시설이 아니더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거나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 ▲코로나19 고위험군이거나, 고위험군과 접촉하는 경우 ▲최근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했던 경우(접촉일로부터 2주간 착용 권고) ▲환기가 어려운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 처한 경우 ▲다수가 밀집한 상황에서 함성이나 합창, 대화 등 비말 생성행위가 많은 경우에는 마스크 착용이 강력히 권고된다.

한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는 환자 발생 안정화, 위중증·사망자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 3가지 지표가 참고치를 달성하고, 고위험군 면역 획득 지표 항목 중 감염취약시설 동절기 추가접종률이 상승하면서 가능해졌다. 보건당국은 현재 우리나라 보건의료 체계로 하루 확진자 14만 명 발생에 대응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