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먹는 데 ‘10분’ 안 걸리는 사람, ‘이 질환’ 위험

입력 2023.01.29 22:00

밥을 먹는 모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사 속도를 맞추기 어려울 정도로 밥을 빨리 먹는 사람들이 있다. 순식간에 뜨거운 국밥 한 그릇을 국물까지 모두 먹어 치우는가 하면, 다른 사람들이 주문한 음식들이 모두 나오기도 전에 식사를 마치기도 한다. 이 같은 식습관은 과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음식을 먹으면 위벽이 팽팽해지고 혈당이 높아진다. 이때 뇌 시상하부에 있는 포만중추가 자극받아 식욕 억제 호르몬인 ‘렙틴’이 분비된다. 렙틴이 작용해 몸이 포만감을 느끼려면 최소 20분이 필요하다. 급하게 식사를 할 경우 포만감을 느끼는 속도가 밥 먹는 속도를 따라가지 못해 밥을 먹은 뒤에도 빨리 배가 고파져 간식을 찾는다. 잦은 간식은 체중이 불어나는 원인이 된다.

식사 시간이 짧으면 위염 발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강북삼성병원 서울종합검진센터 연구에 따르면, 식사시간이 ‘5분 미만’이거나 ‘5분 이상~10분 미만’인 사람은 ‘15분 이상’인 사람보다 위염 발생 위험이 각각 1.7배, 1.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식사시간이 ‘10~15분’인 사람 또한 위염 위험도가 1.5배 증가했다. 연구팀은 급하게 먹는 습관 때문에 식사량이 늘면 음식물이 위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져 위 점막이 위산에 오랫동안 노출되고 위장관계 질환 발생 가능성이 커지는 것으로 추정했다.

식사할 때는 뇌가 음식을 충분히 섭취했다고 느낄 수 있도록 20분 이상 천천히 먹는 것이 좋다. 속도 조절이 힘들다면 일부러 식탁과 거리를 두고 앉는 것도 방법이다. TV나 스마트폰으로 영상을 보면서 먹는 것 또한 피해야 한다. 식사에 집중하지 않으면 자신도 모르게 평소보다 음식을 빨리 먹고 대충 씹어 삼킬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