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결정한 23세 유튜버, 그녀가 앓는 해리성 장애는 무엇?

입력 2023.01.26 19:00

릴리
'올림페'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유튜버 릴리(23)가 올해 말 '조력사망'을 희망한다고 밝혔다./사진=인스타그램 캡처
해리성 정체감 장애(DID)를 앓고 있는 프랑스의 한 20대 유튜버가 ‘조력사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올림페’라는 이름으로 활동 중인 유튜버 릴리(23)는 최근 자신의 SNS에 “올해 말 조력사망을 진행하기 위해 벨기에 의사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력사망이란 스스로의 결정으로 의사의 도움을 받아 사망하는 걸 뜻한다.

릴리는 2020년부터 DID와 주의력 결핍 과다 행동 장애(ADHD)를 앓는 자신의 일상이 담긴 영상을 올리며 유명세를 탔다. 릴리는 자신이 루시, 제이, 찰리 등 총 4개 인격을 보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 4일 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과거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릴리는 방송에서 “청소년 시절 5차례 이상 성폭행을 당했으며, 7년간 20번의 파양을 당했다”며 “학창시절에는 집단 괴롭힘의 대상이었다”고 말했다.

이후 SNS를 통해 조력사망을 희망한다며 “이제 더는 다른 시련을 겪을 수 없을 정도로 한계에 다다랐고 조력 사망은 충동적이 아닌 ‘내 머리로 명확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현지 매체에 따르면 릴리가 언급한 벨기에 안락사 클리닉에서는 조력사망을 돕기 힘들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고 한다.

그녀가 앓는 해리성 장애는 의식, 기억, 정체감, 환경에 대한 지각 등 성격 요소들이 하나로 통합되지 못하고 단절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이다. ▲해리성 기억 상실 ▲해리성 둔주 ▲해리성 정체감 장애 ▲이인성 장애 등이 있다.

릴리가 앓는 해리성 정체감 장애는 흔히 말하는 다중 인격 장애다. 한 사람 안에 여러 사람의 정체성이 존재하는데 모두 다른 이름, 경험, 정체감 등을 가지고 있다. 인격들이 번갈아 신체 지배권을 가지며, 서로 갈등하고 다른 인격을 부정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2~3명의 주된 존재를 비롯한 부수적인 존재가 있다고 한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3%를 제외한 대다수 환자들이 아동기에 매우 충격적인 사건이나 고통스러운 경험을 겪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성적 학대가 가장 흔하고 신체적 학대나 부모 형제의 죽음이 그 다음이다. 정신건강의학계에선 아동들이 고통받는 상황 속에서 자기 자신을 분리시키는 것으로 불안을 해소했기 때문이라고 본다.

해리성 정체감 장애는 해리성 장애 중에서도 특히 치료가 어려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 명을 두고 집단 치료를 실시하며 인격들 사이에 평형을 갖도록 하는 게 목적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