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리 바빠도… '아침 식사' 거르면 안 되는 이유

입력 2023.01.20 09:42

두부, 달걀 등 여러 음식 재료가 놓여져 있는 모습
아침 식사를 챙겨 먹는 것이 건강에 이롭다. 간단하게라도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등 신체에 꼭 필요한 영양소가 든 식품 위주로 구성해 먹는 것을 추천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아침 식사를 챙겨 먹는 사람들이 줄고 있다. 질병관리청의 2012~2021년 아침 식사 결식률 추이에 따르면 2021년 31.7%로 9년 전인 2012년 23.4%보다 8.3%p 높아졌다. 연령별 아침 식사 결식률을 살펴보면 19~29세가 53.0%로 가장 높았으며 30~49세 39.1%, 12~18세 34.5% 순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대동병원 종합건강검진센터 황혜림 과장은 "아침 식사는 건강한 삶 유지를 위해 필수"라고 말했다.

아침 식사를 거르면 에너지 부족으로 뇌가 잘 활성화되지 않아 사고력, 집중력, 인지능력 등이 떨어진다. 또 공복 상태를 점심까지 유지하면서 간식 섭취 빈도가 높아지거나 점심에 폭식할 가능성이 커진다. 황혜림 과장은 "점심에 폭식을 하면 저녁 식사가 늦어지는데, 밤 늦게 먹은 음식들을 다 소화하지 못한 채 잠에 들면 숙면이 어렵고 다음날 속이 불편해져 또 다시 아침을 거르는 등 자연스럽게 건강과 멀어지는 습관이 형성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아침 식사를 통한 적절한 영양 공급은 혈압, 호르몬, 콜레스테롤 정상 수치를 유지하게 하며 비만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바쁜 아침 다양한 음식을 준비하기 쉽지 않다. 하지만 간단하게라도 단백질, 무기질, 비타민 등 신체에 꼭 필요한 영양소가 든 식품 위주로 구성해 먹는 게 좋다. 황혜림 과장은 "특히 단백질을 보충하면 포만감이 생기면서 식욕 감소에 도움을 주므로 두부, 달걀 등을 활용한 음식이 좋으며 아침 요리가 부담스럽다면 삶은 달걀, 단백질 음료, 샐러드, 저지방 요거트, 통곡물 빵 등을 활용하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반면 아침 식사로 많이 찾는 음식 중 당이 많이 함유된 시리얼, 과일주스, 정제된 밀가루로 만든 빵, 나트륨 함량이 높은 소시지 등은 피하는 게 좋다. 영양 불균형으로 이어질 수 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