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마스크 30일부터 벗는다… 의료기관·대중교통 제외

입력 2023.01.20 09:38

한덕수
이달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권고로 전환된다. 의료기관, 약국, 대중교통 등 일부 시설은 제외된다. /국무총리실
오는 1월 30일부터 의료기관과 약국, 대중교통 등 일부 시설을 제외,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2020년 2월 코로나19 팬데믹이 본격화된 이후 약 3년 만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0일 오전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개최하고, “오는 1월 30일부터 일부 시설 등을 제외하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완화하는 방안을 논의, 확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지표’ 4가지 중 환자 발생 안정화, 위중증 및 사망자 발생 감소, 안정적 의료대응 역량 등 3가지가 충족됐기 때문이다.

한 총리는 "설 연휴 동안 이동이 늘어나고 대면 접촉이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시행시기를 연휴 이후로 결정했다”며 “관계기관은 현장에 혼란이 없도록 의무 유지시설 안내와 준비상황을 철저히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향후 감염 추이에 따라 의료기관, 약국, 감역취약시설, 대중교통 등에서의 마스크 착용 권고 전환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가 결정됨에 따라, 더욱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도 했다. 한덕수 총리는 "마스크 착용 의무 완화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이 더 커졌다”라며,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60세 이상 고위험군과 감염취약시설 거주 어르신은 하루빨리 접종을 받으시길 강력히 권고 드린다”고 강조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