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명칭 바꾼다… 정부, 개정 작업 본격 착수

입력 2023.01.18 14:18

사람 뇌와 퍼즐
정부가 '치매'라는 용어를 다른 말로 바꾸기 위한 개정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부가 '치매'라는 용어를 다른 말로 바꾸기 위한 개정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보건복지부는 복지부와 의료계, 돌봄·복지 전문가, 치매 환자 가족 단체 등 10여명이 참여하는 '치매용어 개정 협의체'를 구성하고 16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치매라는 용어가 질병에 대한 편견을 갖게 하고 환자·가족에게 불필요한 모멸감을 주기도 한다는 지적에 따라 치매 용어를 개정하고 인식 개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치매라는 용어는 'dementia'(정신이상)라는 라틴어 의학용어의 어원을 반영해 '癡呆'(어리석다라는 의미)라는 한자로 옮긴 것이다. 일본에서 쓰이던 용어를 들여와 해당 한자어를 우리 발음으로 읽어 사용하게 됐다.

치매 용어가 부정적 인식을 유발해 개정이 필요하다는 주장은 2000년대 중반부터 제기됐다.

외국의 경우 대만은 2001년 실지증(失智症)으로, 일본은 2004년 인지증(認知症), 홍콩과 중국은 2010년과 2012년에 뇌퇴화증(腦退化症)으로 병명을 개정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복지부가 지난 2021년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8%가 '치매' 용어에 대해 '거부감이 든다'고 답했으며, 치매를 대체할 용어로는 '인지저하증'(31.3%)을 꼽은 경우가 가장 많았다.

김혜영 복지부 노인건강과장은 "치매 대체 용어에 대한 각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면서 개정을 추진하겠다"며 "이번 용어 개정이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과 치매 친화적 지역 사회를 조성하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