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갑상선암 수술 … 장단점은?

입력 2023.01.11 14:07
중앙대병원 송라영 교수 갑상선암 다빈치 로봇수술 사진
중앙대병원 송라영 교수가 갑상선암 다빈치 로봇수술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중앙대병원 제공
52세 주부 김모 씨는 건강검진으로 받은 갑상선 초음파검사에서 이상이 있어 세포조직검사를 한 결과 ‘갑상선 유두암’이라는 말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갑상선 유두암’은 생존율이 99%로 치료 후 예후가 좋은 암이라고 들었지만, 암이라는 단어가 주는 공포와 수술 후 목의 흉터가 큰 고민이었다. 병원에선 목에 흉터가 남지 않는 로봇수술을 제안했지만 수술비도 많이 들고 로봇수술과 관련한 부정적인 이야기도 있어 결정이 쉽지 않았다.

수술에 대한 고민은 비단 김모 씨만의 고민이 아니다. 최근 국가암등록통계 발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선암이었다.

갑상선암의 수술법은 크게 일반 절개수술과 내시경절제술, 다빈치로봇수술 3가지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전통적 수술방법인 절개술은 목 아래쪽 5~10cm 정도를 절개해 갑상선을 제거하는 방법이다. 외과의사가 육안으로 보고 직접 손으로 수술할 수 있어 수술 시 시야 확보가 좋고 정확하고 안전한 수술을 할 수 있지만, 목에 흉터가 보이거나 남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내시경절제술’ 또는 ‘다빈치로봇수술’을 시행한다. ‘내시경갑상선절제술’은 가슴이나 겨드랑이 부위의 눈에 잘 띄지 않는 부분으로 기구를 넣어 수술하기 때문에 목에 상처가 생기지 않는 미용상의 장점이 있다. 다만, 모든 환자에 적용할 순 없어 크기가 작고 주변 조직이나 림프절로의 전이가 심하지 않은 경우에만 시행한다.

‘다빈치로봇수술’ 역시 로봇을 이용한 내시경적 수술법으로 의사가 수술장 조종 콘솔에서 확대 영상을 보면서 로봇의 팔을 조종해 수술하는 방법이다. 수술 부위가 확대돼 상세하고 정확히 확인할 수 있으며 직접 수술할 때 생길 수 있는 손 떨림도 보정되기 때문에 정교한 수술이 가능하다. 그러나 국민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 고가의 장비를 사용하기 때문에 수술료가 비싸 비용적 부담이 드는 수술이다.

중앙대병원 갑상선센터 송라영 갑상선내분비외과 교수는 “갑상선암에 있어 최근 로봇수술이 최소침습적 수술로 각광받고 있는데, 다빈치 로봇수술 장비를 통해 8mm 이하의 작은 구멍을 환자의 겨드랑이와 가슴 유륜을 통해 수술하는 ‘유륜-액와 접근법’은 흉터가 거의 눈에 띄지 않아 수술 후 빠른 회복력과 탁월한 미용 효과가 있는 수술법이다”며 “기존 내시경수술에 비해 시야가 10배 이상 확대 가능하고 3D 입체영상이 가능해 부갑상선이나 신경을 찾아내는데 매우 용이해 광범위한 수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근 들어서는 ‘경구로봇갑상선수술’이 시행되고 있다. 입술 안쪽에 작은 구멍을 내어 로봇 내시경을 넣어 갑상선암을 절제하는 수술이다. 다른 기관에 손상 없이, 수술 흉터 없이 수술을  할 수 있으며 통증도 상대적으로 적다. 하지만 광범위한 림프절 절제술이 필요한 경우에는 수술적 접근이 어려울 수도 있다.

송라영 교수는 “모든 갑상선암 수술을 로봇수술로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절개수술을 시행해야 할 때도 있다”며 “갑상선암 수술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수술 후에 환자가 수술로 생길 수 있는 불편감과 합병증이 없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갑상선암 환자는 수술법의 선택 외에도 수술 시 절제 범위에 대해서도 많은 고민을 한다. 갑상선암 환자의 대부분이 절제 수술을 시행한다. 송라영 교수는 “갑상선암에 있어 수술은 세부 암의 종류, 크기, 결절의 상태, 가족력, 림프절 전이 여부에 따라 갑상선 반절제술, 전절제술을 시행하거나 전이에 따라 림프절 절제까지 할 수 있다”며 “수술 범위가 환자의 수술 후 삶의 질에 크게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갑상선 전체를 다 제거해야 하는 상황인지 전문의와 상의해 정확히 판단해 수술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갑상선암은 절제 범위에 따라 전절제술과 반절제술(엽절제술)로 나뉜다. 전절제술은 갑상선 좌우 양쪽과 그사이 조직 전부를 제거하는 수술이며, 반절제술은 암이 침범한 한쪽만 제거하는 수술로 진행이 많이 되지 않은 유두암이나 양성 종양일 경우 시행한다.

전절제술의 장점은 남은 갑상선이 없으므로 재발할 우려가 낮고, 수술 후 혈중 갑상선글로불린과 갑상선스캔을 이용해 재발을 빨리 발견하는 데 유리하다. 필요한 경우 방사성 요오드 요법을 시행해 재발률도 낮출 수 있다. 반절제술은 남은 갑상선이 기능을 일부 유지할 수 있으며 수술 합병증 위험이 적다.

송라영 교수는 “필요 이상으로 갑상선을 다 제거해 버리면 평생 갑상선 호르몬제를 복용해야 하고 반절제술보다 목소리 신경이나 부갑상선 문제가 발생 위험이 높다”며 “가능하면 자신의 갑상선 일부라도 유지할 수 있는 수술을 시도하는 것이 삶의 질을 위해서 좋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