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환자, 진단 전 ‘이 질환’ 많이 앓아

입력 2023.01.09 16:16

거울에 붙은 포스트잇을 보고 갸우뚱하는 남성
알츠하이머치매, 혈관성치매 환자가 진단 전 난청을 겪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알츠하이머치매나 혈관성치매 환자들이 진단 전 ‘난청’을 겪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두 질환은 대표적인 치매로, 알츠하이머치매는 퇴행성 뇌 질환인 알츠하이머병이 원인이며, 혈관성치매는 뇌졸중을 비롯한 뇌혈관 손상에 의해 뇌로 가는 혈류량이 줄어들면서 발생한다.

미국 국립 노화 연구소 로리 비슨·헬드 박사팀은 ‘볼티모어 노화 종단연구’를 활용해 ▲알츠하이머치매 환자 347명 ▲혈관성치매 환자 76명 ▲치매를 앓지 않는 노인 811명의 자료를 비교·분석했다. 치매 그룹과 대조군의 나이, 성별, 추적 관찰 기간은 동일했다. 연구팀은 치매 환자가 진단 5년 전, 1년 전과 진단받은 해에 앓고 있던 질병을 확인했으며, ‘국제 질병 분류 9차 개정판’에 기재된 질병들과 치매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 결과, 알츠하이머치매 그룹이 치매 진단 전 겪었던 질환은 난청(39%), 요실금(23%), 우울증(11%) 순으로 확인됐다. 요실금, 심장 비대, 비상피성 피부암, 폐렴의 경우 진단 1년 전까진 치매와의 연관성이 뚜렷하지 않았다.

혈관성치매 그룹 또한 난청이 49%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정맥(37%), 심방세동(30%) 순이었다. 심방세동과 뇌동맥 폐쇄, 본태성 진전, 비정상 반사는 치매 진단 1년 전까진 치매와 큰 연관성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알츠하이머치매 그룹은 전체적으로 진단 전 순환계·피부·비뇨생식기 질환과 정신·감각기관 장애가 많았던 반면, 혈관성치매 그룹은 심뇌혈관 질환, 신경장애 등이 주로 발생했다. 연구팀은 “치매 진단 최소 5년 전부터 시작돼 지속된 질환이 있었던 반면, 일부 질환은 치매 진단 시기에 가까워지면서 확인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 회보’에 최근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