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복에? 식후에?… 영양제 섭취, 시간대가 중요하다

입력 2023.01.05 05:30

비타민 사진
종합비타민은 아침 식후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새해 건강관리를 위해 영양제 섭취에 관심을 가지게 된 사람이 많다. 그런데 시간대를 고려하지 않고 영양제를 섭취하다 보면 의외의 부작용이 찾아올 수도 있다. 어느 시간대에 어떤 영양제를 먹는 게 좋을까?

기상 직후엔 공복 상태로 유산균을 섭취하는 게 좋다. 위산의 양이 가장 적은 기상 직후에 유산균을 섭취하면 살아있는 균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아침 식사 30분~1시간 전에 물과 함께 섭취한다면 유산균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다.

비타민 B와 C는 아침에 섭취하는 게 좋다. 수용성 비타민인 비타민 B와 C는 물에 잘 녹기 때문에 식전에 복용해야 흡수가 잘 된다. 특히 비타민B는 아침 식사 30분 전에 복용하면 밤새 쌓인 체내 노폐물을 처리하고, 아침 식사를 에너지로 전환하는 효과를 낸다. 그러나 비타민C의 경우 공복에 먹으면 속 쓰림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아침 식사 중이나 식후에 먹는 것이 좋다.

종합비타민은 아침 식후에 섭취하자. 종합비타민엔 비타민A, D, E 등 다양한 지용성 성분이 포함돼 있는데, 이러한 지용성 성분은 음식 속 지방과 함께 섭취해야 흡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식후 15분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

오메가3와 루테인 역시 지용성 성분이기 때문에 식후에 먹어야 흡수율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생선 기름으로 만들어지는 오메가3 지방산을 공복에 먹으면 메스꺼움이 나타날 수 있다. 메스꺼움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공복 섭취를 피하는 것이 좋다. 

홍삼은 점심 식사 전에 섭취하는 것을 추천한다. ​홍삼의 진세노사이드 성분은 생리활성 기능이 있어 점심 식사 전에 먹으면 식곤증이나 피로감을 개선할 수 있다.

칼슘은 오후 식후에 먹는 것이 좋다. 위산이 충분히 있어야 칼슘 흡수율이 높아지는데, 위산은 식사 후에 많이 분비된다. 또한, 숙면을 돕기도 해 가급적 저녁을 먹은 뒤 섭취하는 게 좋다.

한편, 커피를 마셨다면 영양제는 최소 2시간 간격을 두고 먹는 게 좋다. 커피의 카페인 성분으로 인해 비타민 흡수가 잘되지 않기 때문이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