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랑] 마음속에 별 하나… 명상의 치유 능력

입력 2022.12.29 08:50

<암 이후의 삶>

일러스트
헬스조선DB
스트레스는 살아가는 데 꼭 필요한 요소입니다. 하지만 그 정도가 지나치면 암의 위험이 높아집니다. 암 환자들이 스트레스를 풀어야 하는 것도 스트레스가 건강과 직결돼 있기 때문입니다. 스트레스를 어떻게 풀 수 있을까요? 명상을 추천합니다.

명상의 효과는 약의 그것을 뛰어넘습니다. 스트레스가 극심한 환자가 신경안정제를 복용하면 스트레스를 원천적으로 막지는 못 합니다. 스트레스로 발생한 하나의 결과, 예를 들면 불면과 같은 한 증상을 임시로 덮는 것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명상을 하면 스트레스에 직접 대처할 수 있습니다. 큰 호랑이 같은 스트레스를 작은 고양이처럼 만들어주는 것이 바로 명상입니다. 적당한 명상법을 쓰면 스트레스를 푸는 데 아주 효과적입니다. 하버드 의대 허버트 벤슨 박사는 “명상이 사람을 좋았던 시절로 되돌려준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아픈 지금의 상태에서 벗어나 건강했던 시절로 돌아가게 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각자 특유의 명상법이 있지만, 크게는 두 가지로 나뉩니다. 마음을 비우는 방법과 한 가지 생각만으로 가득 채우는 방법입니다. 마음을 완전히 비우거나 한 가지 생각만으로 꽉 채우는 것은 사실 쉬운 일은 아닙니다. 어떤 방법을 택하더라도 부단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명상법은 전문가의 지도를 받지 않으면 오히려 역효과가 날 수도 있습니다. 특히 비우는 방법은 잘못하면 명상 끝에 오히려 원하지 않는 생각으로 가득찰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합니다. 그래서 명상을 처음 하는 사람에게는 한 가지 생각으로 채우는 명상법을 추천합니다.

‘화두’를 가지세요. 화두란 간단한 내용을 가진 간단한 단어를 의미합니다. 비, 눈, 바람, 산, 강, 바다, 못, 하늘, 별 등 누구에게나 익숙한 명사로 복잡한 생각을 갈라주는 소재가 적합합니다. 생각을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사랑, 추억, 사람 등의 주제는 피하는 게 좋습니다. 별을 선택했다면 머릿속에 별을 하나씩 채워 넣어 보는 겁니다. 다른 생각은 잠시 멈추고 오직 별만 생각하는 겁니다.

미국 매사추세츠의대 존 카밧진 교수는 사람들의 명상을 돕기 위해 건포도를 이용하기도 했습니다. 입안에 건포도 한 알을 넣고 굴리면서 그 온도, 촉감, 맛, 향을 음미하며 모든 생각을 건포도로 모으는 방법을 고안한 적이 있습니다. 그러는 동안 생각이 하나로 집중돼 명상의 목표에 이르게 됩니다.

이런 저런 스트레스 때문에 힘드셨다면 지금 바로 눈을 감으세요. 밤하늘을 상상하세요. 그리고 반짝이는 별들로 생각을 가득 채워 보세요! 스트레스가 한결 가벼워질 겁니다.

✔ 외롭고 힘드시죠?
암 환자 지친 마음 달래는 힐링 편지부터, 극복한 이들의 노하우까지!
포털에서 '아미랑'을 검색하시면, 암 뉴스레터 무료로 보내드립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