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 아플 땐 먹는 약보다 뿌리는 약?[이게뭐약]

입력 2022.11.11 17:10

[이게뭐약]일반의약품 인후 스프레이

베타딘, 목앤
인후 스프레이는 먹는 약을 대체할 수 없으며, 오남용은 갑상선 기능 저하증, 구강 내 이차감염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한국먼디파마, 한미약품 제공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독감), 일반 감기가 동시에 유행하며 인후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이 늘었다. 동시에 목이 아플 때는 먹는 약보다 인후에 직접 분사하는 인후 스프레이가 낫다는 속설부터 인후 스프레이를 꾸준히 쓰면 목감기에 걸리지 않는다는 소문까지 돈다. 같은 인후 스프레이지만, 한국먼디파마의 '베타딘'과 한미약품의 '목앤' 중 특정 제품이 더 낫다는 얘기도 나온다. 인후 스프레이에 대한 각종 속설에 대한 진실을 확인해보자.

◇먹는 약과 효과 달라, 인후질환 초기에만 효과
인후 스프레이는 먹는 인후통 약과 효능·효과가 전혀 다르다. 먹는 약은 인후염을 유발한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직접 작용해 발열, 통증 등의 증상을 완화하지만, 인후 스프레이는 인후염의 원인을 직접적으로 해결하진 못한다. 인후 표면에 달라붙은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씻어내는 정도의 작용을 한다.

하나이비인후과 주형로 원장(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자문)은 "인후 스프레이는 점막 표면의 바이러스를 씻어내는 정도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세수하는 것과 비슷한 작용을 한다"고 밝혔다. 그는 "세균이나 바이러스는 어느 정도 이상의 농도가 되어야 병을 일으키는데, 인후 스프레이는 점막에 붙은 세균과 바이러스를 씻어내고 희석해 염증 발생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즉, 인후 스프레이는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이미 침투해 발열, 통증 등의 증상을 일으킨 상태에선 큰 의미가 없고, 감염 초기 목이 약간 따끔한 정도일 때 사용하면 효과가 있다. 효능·효과가 달라 먹는 약을 대체할 수도 없다.

◇장기 사용·운전 전 사용 금물
인후 스프레이는 감염 초기 또는 보조요법으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으나, 장기간 사용해선 안 된다. 종종 이미 증상이 개선됐는데도 건강 상태를 유지하겠다며 인후 스프레이를 계속 사용하거나, 예방을 목적으로 수시로 사용할 수가 있는데 이는 건강을 해칠 수 있는 행동이니 당장 그만둬야 한다.

주형로 원장은 "인후 스프레이의 불필요한 사용은 구강과 인후를 건조하게 해 구강 내 정상세균총을 파괴하고, 이로 인해 곰팡이균의 의한 2차 감염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주 원장은 "보통 인후 스프레이는 일주일 정도 사용을 권장하는데, 사용 중이라도 증상이 더 악화하거나 개선 효과가 없다면 빨리 병원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대한약사회 김예지 학술위원(약사) "건강한 사람이라도 요오드 성분이 포함된 인후 스프레이를 장기간 또는 광범위하게 사용하면 갑상선 기능 저하증이 발생할 수 있다"라며, 불필요한 인후 스프레이 사용 중단을 권고했다.

적응증에 따라, 인후 스프레이를 사용할 때도 주의사항은 있다. 베타딘과 목앤 등 알코올 성분이 든 제품은 운전 전에는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김예지 학술위원은 "알코올 성분이 들어 있는 인후 스프레이를 운전 전 사용하면 음주운전으로 판독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인후 스프레이를 사용해야 하는 운전자라면, 성분을 잘 살피고 나서 사용해야 한다.

◇성분별 효과 차이 있어… 갑상선 환자는 베타딘 사용 피해야
인후 스프레이는 제품마다 성분에 약간씩 차이가 있고, 그에 따라 효과가 다르므로, 사용 전 전문가 상담을 받아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는 일이 중요하다. 김예지 학술위원은 "베타딘 등 요오드가 주성분인 제품은 인후염 초기, 직업상 말을 많이 해야 하는 경우, 구취증, 구내염, 구강소독이 필요한 환자에게 도움이 되고, 목앤과 같이 아줄렌과 세틸피리디늄이 든 제품은 인후의 부종과 목소리 변화가 있는 경우와 통증과 염증 진행이 동반된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등 차이가 있다"고 밝혔다.

제품 사용 전 상담은 환자 본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중요하다. 특히 요오드 성분이 든 인후 스프레이는 갑상선 질환자에게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제품 선택 전 전문가 상담을 받아야 한다. 김예지 학술위원은 "요오드 성분이 사용된 인후 스프레이는 갑상선 환자에게 갑상선 항진증을 일으킬 수 있어 사용이 제한되고, 섬광촬영술을 이용한 갑상선 진단에 영향을 줄 수 있는데다 갑상선 기능이 변화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