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무장갑만 끼면 손 간질간질… '이 알레르기' 때문일 수도

입력 2022.11.11 16:53

고무장갑 낀 채 설거지하는 두 사람
고무장갑을 꼈을 때 손과 팔이 가렵다면 라텍스 알레르기를 의심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고무장갑을 낄 때마다 손과 팔이 가렵고 뾰루지가 올라온다면 '라텍스 알레르기'를 의심해야 한다.

라텍스 알레르기는 라텍스를 구성하는 단백질을 항원으로 인식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라텍스는 고무나무에서 분비되는 백색의 액체로, 신축성과 감염성균으로부터 보호하는 기능이 있어 고무장갑, 젖병, 콘돔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되고 있다. 라텍스 알레르기는 라텍스에 접촉했을 때나 호흡기를 통해 라텍스 입자를 흡입했을 때 발생한다. 접촉‧흡입 후 5~30분 뒤 ▲가려움 ▲홍조 ▲부종 ▲발진 ▲비염 증상(재채기‧콧물‧코막힘)이 생긴다. 심하면 아나필락시스 쇼크까지 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라텍스 알레르기는 장갑을 많이 끼는 의료인이나 요리사에게 잘 발생한다. 세계알레르기기구의 발표에 따르면 의료 종사자들의 라텍스 알레르기 유병률은 2~15%다. 이외에도 아토피가 있거나 척추이분증(척추뼈 일부가 불완전하게 닫혀있어 척수가 바깥으로 노출된 상태) 환자는 라텍스 알레르기 발병 위험이 크다. 바나나, 아보카도, 키위, 밤, 사과 등 음식 알레르기가 있어도 잘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유아기‧소아기에 여러 번의 수술을 받은 환자도 고위험군이다. 다만 이유가 정확히 밝혀지진 않았다.

라텍스 알레르기의 명확한 치료법은 없다. 증상이 발현될 때 항히스타민제‧스테로이드제를 복용하는 정도다. 증상 발현을 줄이려면 라텍스 접촉 자체를 줄여야 한다. 고무장갑 착용 전 라텍스 성분이 포함됐는지 확인해야 한다. 라텍스 성분이 있거나, 성분 확인이 불가능해 어쩔 수 없이 고무장갑을 착용해야 한다면 면장갑을 낀 후 고무장갑을 끼는 게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