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미인대회 우승 17세 소녀, 뇌전증 고백… 어떤 질환이길래?

입력 2022.11.07 15:00
앨리슨 애플비와 그의 반려견
최근 미인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앨리슨 애플비의 모습. 그는 뇌전증을 앓고 있다고 고백했다./사진=앨리슨 애플비 인스타그램 캡처
최근 미국 달라스 미인대회에서 우승한 17세 소녀 앨리슨 애플비가 뇌전증을 고백해 화제다. 그는 뇌전증 발작으로 갑자기 의식을 잃거나 마비가 생길 수 있어 항상 반려견 브래디와 동행해왔으며, 이번 미인대회에서도 브래디와 함께 시상대에 올랐다. 앨리슨은 "장애인도 미인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장애가 있다고 해서 삶을 포기할 이유는 없다"고 말해 주목받았다.

뇌전증은 지난 2012년까지 간질이라 불리던 병이다. 우리 뇌는 세포들끼리 미세한 전기 신호를 주고받는다. 이 과정이 잘 이뤄져야 정상적으로 생각하고, 말을 하며,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여러 원인에 의해 신경세포가 억제되거나 과도하게 흥분되면 신체 일부 또는 전체가 마음대로 움직이지 않고 경련을 일으키거나 의식을 잃게될 수 있는데, 이를 뇌전증 발작이라 한다.

뇌전증은 모든 연령층에서 일어날 수 있다. 소아청소년의 경우 유전, 감염, 대사질환, 원인불명 등이 흔하며 성인이나 고령의 경우 외상이나 뇌졸중, 약물 부작용, 치매, 퇴행성 신경 질환 등이 중요한 원인으로 본다.

발작은 눈꺼풀을 깜빡이는 것부터 몸 전체가 격하게 떨리거나 거품을 물고 몸 전체가 뻣뻣해지는 대발작 등 다양하게 나타난다.

진단을 위해 자세한 병력 청취가 중요하지만 대부분 발작 시 의식이 없어 스스로 증상을 설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가능하면 발작을 지켜본 목격자와 함께 병원을 내원하거나 증상 발현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을 가져가는 게 좋다. 문진과 더불어 발작을 했을 때 나타나는 특징과 뇌전증 위험인자, 기타 신경계질환 유무 등을 확인하기 위해 뇌파 검사와 MRI 검사를 시행할 수 있다.

초기에는 약물치료를 시행한다. 무작정 수술을 시행하기보다는 과도하게 흥분된 뇌세포를 안정시키고 조절하기 위해 항경련제를 우선 처방해 치료를 해야 한다. 약물치료를 통해 70% 정도는 증상 조절이 가능해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다. 하지만 장시간 적절한 항경련제 치료를 했음에도 경련이 발생하는 난치성 뇌전증으로 판단되면 수술을 고려할 수 있다.

대동병원 신경과 강태호 과장은 "뇌전증은 무서운 불치병이라고 오해하는 경우가 많은데 치료를 통해 충분히 일상생활이 가능한 질환이므로 편견 없이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 "뇌전증 발작을 처음 본 사람들은 큰 충격으로 당황해 자신도 모르게 환자를 붙잡거나 의식을 깨우려고 흔드는 등의 행동을 할 수 있지만 그것보다는 발작을 멈출 때까지 주변 환경을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 환자 안정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뇌전증 발작 환자를 발견했다면 침착하게 환자를 옆으로 눕혀 질식을 방지하며 넥타이, 벨트 등을 제거해 숨쉬기 편하게 해야 한다. 목격자는 환자를 세심하게 살피며 119 신고 등의 도움을 받아 가까운 응급실을 내원해야 한다. 대부분 시간이 경과하면 자연적으로 회복되지만 5분 이상 지속되거나 발작 후 의식이 돌아오지 않은 상태에서 발작이 다시 생긴다면 환자의 생명에 위협이 될 수도 있다. 환자의 입을 억지로 벌리려고 하거나 상비약을 넣는 행동은 절대 해서는 안 되며 바늘을 이용해 손가락을 찌르거나 팔다리를 억지로 붙잡는 행위도 삼가야 한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