귓전의 풀벌레 소리, 알고 보니 '이 질환'의 급습

입력 2022.09.24 14:00

귀
갑작스럽게 이명 증상이 생기거나 귀가 먹먹하다면 ‘돌발성 난청’일 수 있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갑자기 ‘삐’ 소리가 들리거나 귀에 무언가 꽉 찬 느낌(이충만감)이 든다면 ‘돌발성 난청’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돌발성 난청은 특별한 이유 없이 발생하는 감각신경성 난청으로,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청력이 저하되고 난청 증상이 장기간 지속될 수 있다. 명확한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바이러스 감염, 혈액순환 장애, 청신경 종양, 스트레스, 피로, 갑작스러운 소음 노출 등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추정된다.

돌발성 난청이 발생하면 ‘이명’ 증상이 생긴다. 외부 소리 자극이 없음에도 ‘삐’ 소리가 들리고 ▲벌레 우는 소리 ▲휘파람 소리 ▲바람 소리 ▲기계 소리 ▲맥박 소리 등이 들리기도 한다. 속삭이는 듯한 대화 소리가 들릴 수 있으며 음역대가 다른 음들이 섞여 들리는 경우도 있다. 이명과 함께 어지러움·구토·평형장애 증상이 발생하거나 귀가 꽉 막힌 듯한 느낌이 들고 양쪽 귀에 소리가 다르게 들릴 수도 있다.

2~3일 내에 갑작스럽게 이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최대한 빨리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조기에 발견하지 못하거나 방치할 경우 증상이 심해지고 청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치료가 늦어 청각을 잃기도 하며, 발병 당일에 치료를 시작했으나 이미 청력이 저하된 경우도 있다.

병원에서는 순음청력검사를 통해 돌발성 난청을 진단한다. 3개 이상 연속된 주파수에서 30데시벨(dB) 이상 청력 손실이 3일 이내에 발생하면 돌발성 난청으로 진단하고 치료를 실시한다. 일반적으로 스테로이드제나 주사제를 사용하며, 필요한 경우 치료 초기 또는 중간에 스테로이드 주사제를 고막 안쪽에 투여하기도 한다. 스테로이드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혈액순환 개선제·혈관 확장제·항바이러스제 등을 투여해야 할 수도 있다.

돌발성 난청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귀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습관들을 개선해야 한다. 이어폰·헤드폰을 장시간 사용하지 말고, TV·휴대폰 볼륨을 귀에 무리를 주지 않는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소음이 심한 장소 또한 피하도록 한다. 소음으로 인해 귀가 자극 받았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날에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술‧담배, 기름지고 자극적인 음식 역시 청각 기관에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