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인 줄 알았는데 모낭염? 둘의 차이점은…

입력 2022.08.15 22:00

모낭염
모낭염은 여드름과 증상이 비슷하지만, 치료법은 다르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피부에 올라온 볼록한 병변. 여드름인 줄 알고 짰는데, 더 부어오르기만 한다. 이럴 땐 모낭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모낭염은 털을 감싸는 모낭에 염증이 생긴 상태다. 황색포도상구균이나 말라세지아 곰팡이균 등에 모낭이 감염돼서다. 피지와 각질이 모공을 막아서 생기는 여드름과는 다르다. 원인이 다르니 치료법도 다르지만, 맨눈으로 봤을 땐 모양이 거의 같아 구분하기 어렵다. 보통 여드름보다 모낭염의 병변이 더 크다는 게 차이라면 차이다. 병변 대여섯 개가 한 곳에 뭉쳐서 생기기도 한다.

여드름 치료에 쓰이는 연고는 모낭염에 발라도 효과가 없다. 자극을 받은 병변이 더 심해지기도 한다. 여드름 완화에 효과적인 아하(AHA,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산 성분)와 바하(BHA, 화학적 산 성분)가 함유된 화장품도 모낭염엔 듣지 않는다. 증상을 완화하려면 피부과에서 약을 타 먹거나, 박트로반 성분의 항생제 연고를 발라야 한다. 두피에 모낭염이 생겼다면 항진균제가 첨가된 샴푸로 머리를 감아도 좋다.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모낭염을 예방할 수 있다. 씻지 않은 손으로 얼굴을 만지거나, 오염된 면도기를 사용하면 모낭이 균에 감염되기 쉽다. 면도기는 깨끗이 소독해 완전히 말린 후에 사용해야 한다. 족집게로 제모해도 모낭염이 생길 수 있다. 털을 뽑아 넓어진 모낭이 세균 감염에 취약해서다. 족집게 대신 깨끗한 제모기를 사용하고, 제모 후엔 냉찜질하거나 로션을 발라 자극받은 부위를 진정시켜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