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기 기피제·제모제, 막 뿌리고 바르면 안 되는 이유

입력 2022.08.12 07:30

모기 기피제
모기 기피제는 성분에 따라 사용 가능 연령이 다르니 주의해야 한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계절별로 자주 손이 가는 제품이 다르다. 여름엔 ‘모기 기피제’와 ‘제모제’에 손이 간다. 둘 다 의약품이 아니지만, 사용할 때 주의법을 제대로 숙지해야 한다. 혹시 모를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모기 기피제, 성분 따라 사용 가능 나이 달라
식품의약처안전처 자료에 의하면 모기 기피제 효과는 보통 4~5시간 지속된다. 사용설명서에 나온 용법이나 용량을 지키지 않고, 지나치게 많이 덧바르는 건 좋지 않다. 스프레이 형식 제품은 밀폐된 장소나 불꽃 근처에서 사용하면 안 된다. 뿌릴 땐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모기 기피제는 외부에 직접 노출되는 팔다리와 목 등에만 사용하고, 전신에는 뿌리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사용 후엔 모기 기피제가 닿은 피부를 비누와 물로 씻고, 기피제를 뿌린 옷도 세탁해야 한다. ▲상처나 염증이 생긴 곳 ▲점막·눈·입 주위 ▲햇볕에 탄 피부에는 뿌리면 안 된다. 손으로 무심코 눈을 비비기 쉬운 아이들은 손에도 뿌리지 않는 게 좋다.

성분에 따라 사용 가능한 나이가 다르다. 사용 전에 성분명부터 확인해야 한다. ‘디에틸톨루아미드’ 성분이 전체 용량의 10% 이하인 제품은 생후 6개월 이상, 10%~30%인 제품은 12세 이상부터 쓸 수 있다. ‘이카리딘’과 ‘에틸부틸아세틸아미노프로피오네이트’가 함유된 제품은 생후 6개월 이상, ‘파라멘탄-3’과 ‘8-디올’이 함유된 제품은 4세 이상에게만 사용할 수 있다.

◇제모제 사용했다면 피부 자극 최소화
제모제는 소량을 피부에 발라 보고, 하루가 지난 후에도 이상 반응이 관찰되지 않을 때 사용하는 게 좋다. 제모제와 시차를 두고 써야 하는 제품들도 있다. 데오도란트나 향수, 알코올이 함유된 수렴화장수(아스트린젠트)는 민감한 피부에 자극적이니 제모제를 사용하고 24시간은 지난 후에 쓰는 게 좋다. 비누와 제모제를 함께 사용하면 피부가 화끈거릴 수 있다. 제모제와 비누 모두 염기성이라 피부가 자극될 수 있기 때문이다.

제모한 부위에 강한 햇빛이 쏟아지면 피부에 색소침착이나 피부 발진이 생길 수 있다. 특히 제모제를 사용한 경우 최소 24시간이 지난 후에 일광욕해야 한다. 신체 호르몬 분비량이 요동치는 임산부나 모유 수유 중인 여성은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제모제를 사용한 부위가 붉게 변하고, 물집이 생기거나, 통증과 가려움 등 증상이 지속되면 피부과를 방문해야 한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