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속 필수품 우산… '이렇게' 관리하면 오래 쓴다

우산
우산을 제대로 관리하면 오래 사용할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근 며칠 사이 수도권과 강원, 충청 일대에 폭우가 내렸다. 폭우 속 필수품인 우산. 우산도 제대로 관리해야 오래 쓸 수 있다. 우산을 보관할 때 주의해야 할 점들에 대해 알아본다.

◇우산 손잡이 아래로 가게 세우기
젖은 우산을 세워둘 때 우산 꼭지는 아래로, 손잡이는 위로 가게 세워두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산 손잡이가 위로 가면 물기가 우산 안으로 들어가 고이며 우산대가 녹슬 수 있다. 따라서 우산 손잡이를 아래로 오게 해 거꾸로 세워두는 게 좋다.

◇씻은 후 서늘한 곳에 말리기
젖은 우산을 펼쳐 놓고 말린 뒤, 다 마르면 그대로 보관하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우산을 씻지 않고 말리기만 하면 우산 방수력도 떨어지고 천도 쉽게 손상된다. 그래서 씻고 난 다음 말리는 게 좋다. 중성세제를 묻힌 솔로 우산을 문지르고 물로 헹구면 된다. 물로 헹군 뒤에는 통풍이 잘되는 서늘한 곳에서 말린다. 햇볕에 우산을 말리면 직사광선 때문에 방수력이 떨어질 수 있어 주의한다.

◇녹슬었다면 아세톤 이용
잘 관리했어도 우산대가 붉게 녹슬 수 있다. 이때 아세톤을 이용하면 녹이 잘 지워진다. 아세톤을 솜이나 면봉에 묻혀 녹슨 부위를 닦으면 된다. 아세톤과 녹은 같은 '극성 분자'이기 때문에 서로 만나면 없어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토마토케첩을 이용해도 좋다. 토마토에 풍부한 '리코펜(lycopene)'은 산성 성분이 있어 녹을 지우고 산화를 막는다. 케첩을 녹이 슨 부분에 바른 뒤 30분 정도 기다리고 천이나 수세미로 닦아내면 된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