콧잔등에 ‘검은깨'… 손으로 짜다가 벌어지는 일

입력 2022.08.05 01:00

블랙헤드
블랙헤드를 영구적으로 없애는 방법은 없으므로, 평소 생활 습관을 개선해 피부에 피지가 쌓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피지가 폭발하는 여름철, 거울을 보면 콧잔등에 검은깨가 잔뜩 박힌 마냥 껴있는 블랙헤드가 눈에 밟히곤 한다. 잘 없어지지도 않고, 관리해서 없애도 금방 또 생기는 블랙헤드. 도대체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블랙헤드는 모공 속에 쌓인 피지가 공기와 접촉해 산화하면서 검게 변한 피지를 말한다. 피지를 잘 제거하면 블랙헤드도 자연히 없앨 수 있다.

일단 한번 생긴 블랙헤드는 일주일에 한두 번 클렌징 오일로 세안해 제거할 수 있다. 코 피지는 오일에 잘 녹기 때문이다. 먼저 따뜻한 스팀타월이나 미온수로 콧잔등 모공을 열어준다. 뜨거운 물은 모공의 크기를 키울 수 있으므로 피한다. 충분한 양의 클렌징 오일로 코를 부드럽게 마사지하고, 물을 묻혀 유화 과정을 거친다. 살리실산이 함유된 클렌징 오일을 사용하면 더 효과적이다. 살리실산은 BHA(BHA, ß-하이드록시애시드)의 한 종류다. 이 성분은 친지성 성질이 있어 표피의 각질과 진피층의 모공 속 각질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세안 후에는 차가운 스킨이나 팩 등으로 열린 모공 입구를 조여준다. 코팩을 사용할 수도 있는데, 이땐 빈 모공에 다시 피지가 차면 블랙헤드가 돼 효과가 일시적이다. 상처가 생길 수도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손으로 짜는 건 절대 금물이다. 짜다가 세균과 박테리아가 피부 내로 들어가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또 피부가 벗겨져 색소 침착이 생길 수도 있다.

피지 분비량과 블랙헤드가 유난히 많은 지성피부라면 피부과에서 피지선 자체를 제거하는 근본적 치료를 받을 수도 있다. 고주파를 통해 문제가 되는 피지선을 제거하면, 피지선 크기가 줄어 블랙헤드가 사라지고 여드름이 개선된다.

블랙헤드는 한 번 신경 써 제거해도, 생활 습관이 개선되지 않으면 또 생긴다. 메이크업을 지우지 않고 자거나 세안을 제대로 하지 않으면 메이크업 잔여물, 먼지, 땀 등의 노폐물이 쌓여 피지를 생성하고, 블랙헤드로 이어진다. 외출 후에는 꼼꼼히 세안하는 습관을 지녀야 한다.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우리 몸에선 피지 분비를 주관하는 '안드로겐'이 과다 생성된다. 혈류 공급에 문제를 일으켜 피부에 악영향을 주는 술과 담배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