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칭의 놀라운 효과… '이 병' 예방까지

입력 2022.07.29 15:30

앉아서 스트레칭하고 있는 사람들
스트레칭은 고혈압 예방 효과를 낸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몸을 격렬히 움직이는 운동만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여기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가만히 앉거나 선 자세에서 스트레칭을 하는 것만으로도 심장병, 뇌졸중, 당뇨병 등 각종 질환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다.

이탈리아 밀라노대학 연구팀은 다리 스트레칭이 혈류에 미치는 영향을 알기 위해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팀은 39명 참가자들을 선정해 두 그룹으로 분류했다. 한 그룹은 1주일에 5번 씩 12주 동안 다리 스트레칭을 했고 다른 그룹은 아무 운동도 하지 않았다. 그 결과, 스트레칭 했을 때 다리 아랫부분과 팔 윗부분의 경직도가 낮아지면서 동맥 흐름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변화가 혈류를 개선해 심장병·당뇨병의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분석했다. 밀라노대학 에밀리아노 세 교수는 "스트레칭은 활동이 제한된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에서 심장병, 당뇨병 같은 질환을 개선·예방하기 위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고혈압 환자의 혈압을 낮추는 데 걷기보다 스트레칭이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입증한 연구 결과도 있다. 캐나다 서스캐처원대학 연구팀은 평균 나이 61세 고혈압 환자 40명을 스트레칭하는 그룹과 걷는 그룹으로 나누고 8주 후 어느 그룹의 혈압이 더 낮아졌는지 조사했다. 두 그룹은 주 5일 하루 30분씩 각각 전신 스트레칭과 걷기를 수행했다. 그 결과, 스트레칭했던 그룹은 걸었던 그룹보다 대표적인 혈압 측정 방법 세 가지(앉아 있을 때, 누워 있을 때, 24시간 혈압측정기를 사용했을 때)에서 모두 혈압이 낮았다. 연구팀은 스트레칭할 때 근육으로 가는 혈관들이 펴지고 동맥이 덜 뻣뻣해지며 혈압을 높이는 혈류저항이 감소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스트레칭 중에서도 특히 대퇴사두근과 햄스트링 같은 다리 근육 스트레칭이 혈압을 낮추는 데에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연구를 진행한 캐나다 서스캐처원대학 필 칠리벡 박사는 "걷기와 같은 유산소 운동뿐 아니라 스트레칭도 고혈압 치료에 포함돼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