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음료' 장 염증 줄이고 혈당 낮추는 효과 밝혀져

입력 2022.07.28 07:30

녹차
녹차 추출물을 먹으면 공복 혈당 수치가 낮아지고 장 내 염증이 감소한단 연구 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녹차는 우리에게 친근한 건강식품이다. 폴리페놀의 일종인 카테킨 성분이 풍부해 항산화 효과도 탁월하다. 최근 녹차 추출물을 먹으면 장 내 염증이 감소하고 공복 혈당이 떨어진단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및 오하이오 주립대 연구진은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 21명과 건강한 사람 19명을 대상으로 녹차 추출물의 효능을 실험했다. 연구 참여자들은 가짜 약이나 카테킨 890mg을 포함한 녹차 추출물 1g을 28일간 복용했다. 누가 진짜 녹차 추출물을 먹을지는 무작위로 결정됐다.

대사증후군은 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비만 등 체내 신진대사와 관련된 질환 여러 가지가 동시에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허리둘레: 남자 90cm, 여자 80cm 이상 ▲중성지방 : 150mg/dL 이상 ▲고밀도콜레스테롤: 남자 40mg/dL 미만, 여자 50 mg/dL 미만 ▲혈압 : 130/85 mmHg 이상, 혹은 고혈압약 투약 중 ▲공복 혈당 : 100mg/L 이상, 혹은 혈당 조절 약 투약 중과 같은 다섯 개 항목 중, 세 가지 이상에 해당하면 대사증후군으로 진단된다.

외부 요인이 연구 결과를 왜곡하는 걸 막기 위해, 녹차 추출물에 든 카테킨 외에 식단으로 폴리페놀 성분을 섭취하는 것은 제한됐다. 연구팀은 실험 시작 전과 시작한 지 14일째, 28일째에 참여자들의 공복 혈당, 인슐린, 지질 수치를 측정했다. 장 내 염증 수치는 실험 마지막 3일간 채취한 대변 샘플로 측정했다.

연구 결과, 건강한 사람과 대사증후군이 있는 사람 모두 녹차 추출물을 먹은 후 공복 혈당이 떨어졌다. 몸무게나 공복 상태에서 측정한 인슐린 수치, 총콜레스테롤 수치, 고밀도콜레스테롤 수치는 녹차 추출물을 복용하기 전후로 별 차이가 없었다.

녹차 추출물을 먹은 사람들은 가짜 약을 먹은 사람들보다 백혈구에서 분비되는 칼프로텍틴(calprotectin) 단백질 수치도 낮았다. 소화기계에 염증이 생기면 백혈구 중 중성구가 염증 부위로 이동해 칼프로텍틴을 분비한다. 이에 칼프로텍틴 수치가 낮아졌다는 건 염증 수치가 낮아졌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연구진은 녹차 추출물이 장에서 항염증 작용을 해 장 내 염증 수치를 낮추고, 혈당조절에 기여한다고 주장했다.

이 연구는 지난달 ‘영양학 최신 동향(Current Development in Nutrition)’ 저널에 게재됐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