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계 소식]한국룬드벡, 알츠하이머 치료제 ‘에빅사정 20mg’ 국내 출시

입력 2022.07.26 10:19
오는 8월 '에빅사정 20mg'이 국내 출시될 예정이다. /한국룬드벡 제공
한국룬드벡은 기존 '에빅사정 10mg(성분명 메만틴염산염)'의 용량을 두 배 늘린 ‘에빅사정 20mg’을 오는 8월 1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에빅사정은 중등도에서 중증 알츠하이머병의 치료에 허가받은 NMDA수용체 길항제로, 학습과 기억에 관여하는 신경전달물질 글루타메이트를 차단해 병의 진행을 막거나 속도를 줄여주는 역할을 한다.

에빅사정 20mg은 환자의 투약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기존 에빅사정 10mg은 건강한 성인 유지 용량 기준 1일 2회 투여해야 했다면, 새롭게 출시된 에빅사정 20mg은 1일 1회만 경구 투여하면 된다. 단, 매일 같은 시간에 투여해야 하며, 이 약은 필요한 경우 1일 2회 용법으로 투여 가능하다.

한국룬드벡 오필수 대표는 “치매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환자가 약 복용 시간과 횟수 등을 잊지 않고 꾸준하게 약을 복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오 대표는 “에빅사정 20mg은 1일 1회 경구 투여가 가능해짐으로써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환자들의 복약순응도를 높여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이 기사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