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천식' 위험 경보… 여름인데 왜?

입력 2022.07.06 21:00

기침
여름철 지나친 냉방기기 사용은 천식을 악화할 수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천식은 환절기와 추운 겨울에 증상이 악화하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건강보험공단 국민건강 알람 서비스를 보면, 현재 우리나라는 전국이 천식 '위험' 단계 상태이다. 여름에 왜 천식을 주의해야 하는 이유를 알아보자.

◇범인은 에어컨·선풍기… 온도차이 10도 내외로

덥고 습한 여름인데도 천식 위험 경고등이 켜진 이유는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기기 때문이다. 에어컨과 선풍기가 만들어낸 차갑고 건조한 공기는 천식을 악화할 수 있다.

중앙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김재열 교수는 "천식은 차갑고 건조한 공기가 호흡기로 들어가 자극하면서 악화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에어컨, 선풍기 등 냉방기기는 인위적으로 차갑고 건조한 공기를 만들기에 냉방기기를 많이 사용하는 여름철에도 천식이 악화할 수 있다"고 했다.

적절한 습도, 온도 등을 유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는 겨울과 달리, 여름엔 습도와 실내온도를 무조건 낮추려는 경향이 있어 천식이 악화할 여지가 많다는 것이다. 실제 여름에도 천식 때문에 진료를 받는 환자가 상당수 존재한다. 환절기와 겨울보다 환자가 적을 뿐 각종 환경적 요소로 천식이 악화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여름철 천식악화를 막으려면, 실내·외 온도 차를 최소화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 급격한 온도 차는 호흡기를 더욱 자극할 수 있다. 김재열 교수는 "외부와 내부의 기온차이는 10도 이내가 될 수 있도록 실내 온도를 조정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밤새 냉방기기를 틀어놓은 채로 잠들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