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래도 비정상 폭염 속 일사·열사병 예방법

입력 2022.07.05 20:00

더워하는 모습
열사병은 발작, 경련, 의식 소실 등과 함께 신장·간 기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감온도가 최고 35도에 이를 정도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요즘처럼 기온이 높고 습한 시기에는 일사병·열사병과 같은 온열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실제 서울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7월에만 벌써 3명의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가 발생했다. 일사병·열사병의 원인, 증상과 함께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일사병, 체온 40도까지 올라… 실신 위험
여름철 높은 온도에 장시간 노출되면 열이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으면서 ‘일사병’이 발생할 수 있다. 체온이 37~40도까지 높아지고, 심박동이 빨라지면서 어지럼증, 두통, 구토, 복통 등과 같은 증상을 보인다. 땀을 많이 흘리다보니, 체내 전해질·영양분이 손실되고 수분이 부족해져 탈수 증세가 나타날 수도 있다. 심하면 실신하기도 한다. 심장이 혈액을 제대로 내뿜지 못하지만 중추신경계 이상은 없다. 일사병 의심 증상이 생기면 즉시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해야 한다. 다리를 머리보다 높게 위치시키고 바르게 누운 뒤, 젖은 수건 등을 이용해 체온을 낮춘다. 전해질 음료를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구역감이 있거나 구토를 할 경우, 억지로 음료를 마시지 말고 정맥 주사로 수액을 보충하도록 한다.

여름철 밀폐된 곳에서 격한 노동, 열사병 위험
온도가 높고 밀폐된 공간에 오래 머물면 열사병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격한 노동·운동을 하는 등 무리하게 신체 활동을 하면, 체온 유지를 담당하는 중추 신경계에 이상이 생겨 열사병 위험이 높아진다. 심부체온이 40도 이상까지 오르며, 발작, 경련, 의식 소실 등과 함께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신장·간 기능이 손상되고 쇼크 증상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때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열사병 환자를 발견할 경우, 환자의 옷을 벗기고 찬물·얼음·알코올 마시지를 통해 체온을 낮추도록 한다. 환자가 의식이 없다면 곧바로 119에 신고해야 한다. 이후 에어컨·선풍기 바람을 쏘이면서 병원으로 신속히 이동한다.​

여름철 온열질환 예방법은?
일사병·열사병과 같은 온열질환을 예방하려면 기온이 높은 곳에 오랜 시간 머물지 말고, 무리한 운동이나 노동을 피해야 한다. 특히 고령자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낮 시간대에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 야외 활동을 해야 한다면 그늘에서 자주 쉬고, 물, 이온음료를 통해 수분을 섭취·보충하도록 한다. 카페인이 함유된 커피나 탄산음료는 이뇨작용으로 인해 탈수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피해야 한다. 외출할 때 양산이나 모자를 이용해 햇볕을 차단하는 것도 폭염 속에서 체온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

맨 위로